몇년만에 방문한 서울시립미술관. 얼마나 오랜만이냐면 심지어 제리는 첫 방문인줄 알았다.

그나저나 기념촬영 구역치고는... 조형물 너무 무섭잖아...


알고보니 이런 건물이었군.



2층 한쪽에서 전시중이던 천경자전. 내부는 촬영금지이므로 사진이 없다.



방문 인증.


아래서부터는 작품 사진 나열.










































쏙쏙 들어오는 느낌은 아니었지만 어쨌든 감상 완료.

리티가 좋아하는 패턴들이 좀 보이긴 했다.


저녁에 공연이 있는 듯, 준비하느라 분주한 스텝들.



옆문쪽에 마련되어 있던 쇼파침대. 다들 누워서 휴식을 취하더라. 우리도 잠깐 누워서 휴식. 이 의자 갖고싶다.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