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히 종로구 팔판동 128, 서양음식
[Refer] 단무지는 요청하셔야 합니다.

날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올해의 크리스마스 디너로 선택이 된 집이다.

함박스테이크가 한창 먹고싶었을때 가장 우선순위로 생각을 했던 곳인데,
이전에 방문을했을 때에는 예약을 하지 않은 터라 아쉽게

발길을 돌릴 수 밖에 없었다. 다행히 오늘은 예약에 성공.

가정집의 반지하층을 리모델링한 내부는 흑과백의 조화가 돋보인다.
익숙한 메뉴를 익숙하지 않은 공간에서 먹는 듯한 기분.

전체적인 분위기와 음식의 조화가 어울리는 듯 하면서도 아닌듯한 느낌.

주문은 함박스테이크와 새우후라이, 원래 비후까스를 생각했었으나

우리 바로 앞 손님에서 비후까스가 매진이 되버리는 바람에 새우로 주문.


음식에 앞서 나오는 식전빵과 두가지의 사라다.

빵이 조금 아쉽긴 했지만 사라다는 입맛을 적절히 돋궈 주었다.


이어서 음식, 새우후라이는 기대치를 딱 충족시켜주는 정도.
통통한 새우를 잘 튀겨냈고 기름도 충분히 빠져 있었다.

타르타르 소스는 느끼한감 없이 상큼했고 후라이의 특성상 

다 먹어갈때쯤 살짝 느끼한감이 있었지만 이는 단점은 아니었다.


되려 시그니쳐라고 할 수 있는 함박스테이크는 조금 아쉬웠는데

일단 짜다. 간간한 패티와 간간한 소스 맛이 강한 드레싱이 모이니 짜다.

입맛이 짠 분들이라면야 상관이 없겠지만 입맛이 싱거운 분들이라면,

밥이 있다고는 하지만, 드시기에 조금은 어렵진 않을런지.

아울러 규모가 아담하지만 서버가 한명뿐이라 주문이 약간 딜레이 되는 느낌,

특히 밥의 경우 새우와 함박이 나온 한참 뒤에 한접시가 나와서 이게 2인분인지

아니면 새우후라이에는 밥이 제공되지 않는지 물어보기도 조금 애매했고,

반찬이 기본으로 제공되지 않아서 요청을 해야만 나오는 점이 조금 아쉬웠다.


Impact of the Table

정장에 슬리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