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찾은 DMC미디어시티역.


MBC 신사옥 이전을 기념한 페스티벌을 관람하러 왔다.


운좋게 리티가 당첨. 제리는 하는줄도 몰랐다 -_-;




입구 근처에서 당첨문자를 보여주고 입장권을 획득.



얼마 안왔을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이왔더라.


다행히 빠르게 입장.



행사 시작전까지 지겹도록 나온 노래.

저런 홍보영상 말고 MBC TV를 실시간으로 틀어주는게 차라리 나았겠다.


지겹고도 지겨웠던 시간들 지나고 드디어 행사 시작!




한쪽벽면에 이런 영상을 쏴줬는데 직관적이지도 않았고 멋있지도 않았다.


첫번째 무대. 박명수.






중간에 찰스? 라는 분이 나와서 같이 호응을 유도하였으나,

사람들은 생각만큼 호응을 해주질 않았다. 몇곡 안할줄 알았는데 30분가까운 시간이 배정되었다.



오늘의 MC. 강남과 차예린 아나운서.

오늘 밤에 방송이 되는거라 그런가 중간중간 NG가 나서 재녹화를 많이했다.


다음순서. 알티(RT?)




EDM의 연속. 흥겨웠으나 순서가 잘못되었다고 본다.


중간에 갑자기 깜짝게스트로 윤도현이 등장하더니 오필승코리아를...



뒤로 이어지는 대형 태극기.


한곡 부르고 쿨하게 퇴장.


다시 방송용 멘트가 이어지고.



이어지는 무대 글렌체크.





락매니아들이 아닌 일반시민들이 대다수라 그런가 60's cardin에서도 정말 눈물하게 호응을 안해주더라.


다음 순서 이디오테잎. 직접보는건 처음이다.






중간에 살짝 사고가 있었으나 프로패셔널하게 마무리.


덕분에 감격받아, 영상으로도 찍은 Even Floor.


다음순서 칵스.



일반 시민들을 상대로 상당히 선전했다. 락페였으면 반응 폭발했을듯.


이어서 데이브레이크.



이런 무대가 처음이 아니라는듯 굉장히 노련했다. 덕분에 사진찍는걸 까먹어서 몇컷못찍음.


트랜스픽션.



응원가 한방으로 분위기를 제압. 역시 국뽕이 최고인가?!


치타.



멋졌다. 진심.


중간에 강남이 피쳐링으로 등장.


강남 노래 잘하네!


크러쉬.



그리고 자이언티.




진짜 사람을 살살 녹이는 보이스.



하하!




쏴리질러~



그리고 스컬.


붓싼바캉스~



까지 보고 막차시간이 임박해서 집으로.


바닥이 딱딱해서 그런가 락페보단 덜 뛰었는데 다리아파 죽는줄.

어쨌든 적당히 재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