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초반에 박세웅이 완전 탈탈 털려서 0-7로 끌려갈때만 하더라도 휴가철에

여길 왜 온건가 라는 자책감과 빡침으로 가득했는데 기어이 이걸 뒤집는구나.

어쨌든 올 시즌에 본 경기중 가장 재밌었다. 세웅이는.... 잘 쉬고 내년에 보자.















































아시안게임으로 인해서 정규리그가 잠시 중단된 사이에 진행되고 있는 일종의

이벤트 리그로 기본적으로는 퓨처스리그에 포함이 된다. 정규리그가 아니라서

티켓값도 절반만 받다보니 부담없이(?) 보러 왔다. 관중도 나름 적당히 왔더라.


SK는 사실상 2군이 대부분이었고 우린 1.5으로 구성이 되었는데 시작하자마자

실점을 했다가 곧바로 역전을 했고 큰점수는 안났지만 내내 리드를 지킨 경기.


중간에 30분정도 비가와서 살짝 당황하긴 했지만 간만에 보는 야구라 즐거웠다. 
































































직관을 오면서 대량득점으로 승리를 한 경기는 꽤 오랜만인듯. 그만큼 지거나

혹은 아슬아슬하게 이기는 경기에 너무 익숙해져있는것 같다. 점수만 보면야

꽤 재밌어야되는 경기지만 사실 중반에 빅이닝이 몰려있다보니 사실 재미있는

경기는 아니었고, 이겼다는 점에서 만족했어야 하는 경기. 아직 갈길이 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