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린다 감정생활/음식 2017.11.27 02:00













거의 목젖까지 고기로 배를 채운 상태였지만,

배에 디저트파티션은 따로 있기에 들른 곳.


주택을 개조한 곳이고, 건물 전체가 카페인 줄

알았지만 알고보니 2층은 가정집이더라. 조심조심.


일단 대문부터 마당은 물론 내부가 아주 예뻤다.

심지어 여자화장실안은 별천지가 펼쳐져 있을정도

(아쉽게도 남자화장실은 밋밋하기 그지없었..)

사진엔 담지는 않았지만 여자화장실앞의

포토존까지 그야말로 인스타감성이 가득한 곳.


주문은 리얼브라우니와 히비스커스아이스티

그리고 호기심이 동해서 글린다크림커피

주문할 땐 몰랐지만 알고보니 대표메뉴였다.


그러고보니 메뉴판 사진도 깜빡했네-_-;


일단 브라우니. 퍽퍽하지 않고 제대로 쫀득하다.

브라우니 자체를 즐겨찾진 않지만 아주 좋았다.


히비스커스는 완전 잘 우러나서 근래마셨던

비슷한 류의 아이스티중 가장 괜찮았던 것 같다.


커피는 밀크폼과 비슷한 크림이 올려져있는데

크게 달지 않으면서도 커피랑 같이 마시니

자체의 쓴맛을 잘 잡아주는게 아주 잘 어울린다.


예쁘기만한 카페는 아닐런지 걱정을 했지만,

근래 들른 카페중에선 가장 만족했던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