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덕동 족발&전 골목에 위치한 청학동 부침개.
원래 유명한 거리였지만 무한도전에 나왔었던 게 더 홍보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무한도전 현수막을 걸어놓고 있기도 했고.

자리에 앉아서 먹을 경우 인당 5천원 이상은 주문해야되는 시스템인데,
오묘하게 음식의 가격이 비싼 듯 하면서도 또 양을 보면 그다지 비싸게 안느껴진다. 맛도 괜찮고 재료도 실한편.

근방에 신문사는 물론 회사건물이 많다보니 직장인들의 2차 코스로는 아주 적절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