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1654, 한국음식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에 있는 캐주얼 한식당 어무이.
식당이름이 정감가면서도 재밌는데, 방송에도 자주 나오는 신효섭셰프가 주방을 책임지고 있다.

식당의 구조가 꽤 독특한데, 말 그대로 한 방향으로 길다. 
그러다보니 주방 역시 한 방향으로 긴 편인데, 방문했던 식당들중에선 주방의 조리과정이 가장 잘 보인다.

주문은 훈제삼겹강된장덮밥과 부추밭에놀러간두부와차돌박이.
이름이 독특한건 좋은데, 너무 길다보니 정작 주문할땐 메뉴판에 '이거랑 이거요'로 주문하게 된다.

방송에서 셰프의 조리과정을 보면서 참 깔끔하게 한다 라는 생각을 했는데, 음식들도 참 깔끔하게 담겨있다.
 다만 음식을 보자마자 '실수했다' 라는 생각을 하게끔 한건 부추가 겹친다는 점.
각각의 음식맛은 괜찮았지만 두 접시 모두 부추의 양이 많다보니 다 먹고 난 뒤엔 입안이 조금 얼얼하더라.
게다가 한 부추밭에놀러간두부와차돌박이는 밥이 없는 메뉴여서 더 그랬는지도.

필수적은 과정은 아니겠지만, 주문시 겹치는 재료가 있거나(특히 주재료급..), 밥이 없는 경우에는
 주문시 귀뜸을 해주는 센스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
  혹은 메뉴판에 모든 메뉴의 사진 혹은 들어가는 재료들을 적어준다던가..

Impact of the Table

이건 너무 부추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