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로 이사온김에, 우리동네 축구팀인 경남FC경기를 보러 가기로 했다.


경기장이랑 가장 가까운 버스정류소에 내리니 완전 주택가..진짜 여기 경기장이 있나 싶을 정도.


가는도중 발견한 마트. 왠지 경기장안에 마트가 부실할것 같아서

이것저것 군것질거리를 샀는데 결과적으론 현명한 선택이었다.



진짜 주택가 맞은편에 있는 경남FC의 홈구장 창원축구센터.


이런이런 시설물이 있구요.



여기가 주 경기장.


K리그 구단중 최초로 만들었다는 구단 전용샵인 메가스토어.


티켓 디자인은 심플한편. 하기사 올시즌 디자인갖고 이슈가 많은 구단이긴하다. (링크)



어쨌든 경기장 입장. 심플한 구조의 아담한 경기장이다.

K리그에 가장 적합한 규모 및 구조라고 본다.


인증샷.


이날 구름이... 너무 무섭더라.


오늘은 부산아이파크와의 경기.



특이하게 선수들이 경기장을 한바퀴 돌면서 입장하더라. 넘나 생소한것.


시축.


경기전 으샤으샤.


킥오프.


오늘의 라인업은 이렇고..



라인업 찍는 와중에 전반3 경남 이호석 선제골.


프리킥에 이어.


전반22 부산 포프 경고.



공방전 이어지다 전반 34 부산 포프 동점골.


그리고 전반 마무리.


후반전 시작.



후반14 부산 최승인 페널티킥 역전골.


오늘의 관중수. 1~2000명정도 되겠다 싶었는데 생각보다 적었다.



후반41 경남 김형필 동점골.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경남 김형필 역전쐐기골.

왠지 느낌이 와서 영상녹화중이었는데, 바로 골을 넣더라. 이런게 극장골 아니겠습니까?




결국 이렇게 경남3:2승으로 경기 종료.



수고 많았어요.




부담없이 왔는데 정말 재밌었던 경기였다.


일요일 홈경기에 또 와야지.





 

3주만에 서울월드컵경기장. 야구가 끝나니 이젠 축구를 -_-.

 

홈 경기 티켓. 지난번이랑은 좀 다른것 같은데..?

 

 

경기 시작 전 입장.
몸을 푸는 선수들과 일찌감치 자리잡은 서포터즈 '수호신'

 

 

오늘의 매치업과 선수소개. 오오 데얀느님.

 

경기 시작 전 함성을 유도하는 마스코트. 이름이 시드라는걸 오늘 알았다.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라 그런가. 시장님의 방문. 오오 시장님.

 

 

 

짤막한 인삿말과 시축. 그러고보니 축구장에서 정규경기 시축은 처음 보는듯.

 

 

경기 시작하자마자 몰리나의 기절. 다행히 빠른 응급처치로 의식을 차렸다. 바로 교체.
 

 

원정석의 부산 서포터즈.
적은 수지만 서울 서포터즈에 맞서 당당한 응원. 그리고 앞선 상황에서 몰리나의 이름을 외쳐준 것 등등. 굉장히 멋있었다.

 

관중석에 난입한 시드. 별로 안 예뻐.

 

 

첫골. 그리고 벤치의 몰리나에게 뛰어가는 세레머니.

 

두번째 골을 넣은 서울의 캡틴 하대성.

 

 

 

하프타임에 열린 이영표 선수의 환영식 겸 은퇴식. 고생많으셨어요.

 

관중석에 싸인볼 증정. 역시나 우리근처로는 오지 않는다.

 

이영표 선수 방문 기념 사다리게임. 친필 아이템은 그자리에서 바로 싸인을 해주시더라.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부산의 득점. 덤덤한 세레머니.

 

 

곧바로 얻어낸 서울의 페널티킥. 득점 성공.

 

오오 데얀느님.

 

오늘의 관중 수. 지난경기 보다는 조금 적다.

 

경기 종료. 서울의 3:2 승리.

 

홈 마지막 경기를 기념하는 촬영.

 

 

오늘 자리를 진짜 잘 잡은게, 수훈선수 인터뷰를 위해 선수들이 단상으로 이동하는 길 바로 옆이더라.

 

 

그 덕분에 선수들을 바로 옆에서 봄. 오오 우리 데얀느님이랑 하이파이브함.

 

 

경기가 끝난 후. 정리중인 경기장.

올 시즌 병맛가득한 꼴데경기에 익숙해져 그런가.
홈팀이 리그 상위권에 위치하는게 좀 적응이 안가긴 하지만. 축구도 재밌네. 'ㅅ'

그나저나 왜 우리 올때마다 비가 오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