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동구 암사동 496-17, 한국음식


암사 종합시장안에 위치한 부대찌개 전문점.

현대식으로 정비된 시장안에 있다보니, 다른 시장의 음식점보다는 확실히 깔끔한 분위기다.


주문은 부대전골 소 사이즈. 간단한 반찬과 함께 바로 냄비가 등장한다.

팔팔 끓인 다음 기본으로 제공되는 사리를 넣은 후 한소끔 더 끓여서 먹기 시작.

공기밥을 주지 않는게 조금 의아했는데, 먹어보니 확실히 간은 조금 삼삼한 편이다.


적당히 찌개를 먹은 뒤 볶음밥을 주문. 베이컨볶음밥을 먹고자했는데 기본이 2인분,

배가 이미 적당히 부른 상태라서 기본 볶음밥으로 1인분만 주문했다.


이모님께서 능숙하게 볶아주신 볶음밥도 찌개와 같이 간이 삼삼한 편이다.

오래 끓여서 짜게 졸아버린 보통의 부대찌개보다는 확실히 먹기엔 편했다.


어떻게 보면 일반적인 부대찌개의 순한맛 버전이라고도 표현이 가능한데,

이 맛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호불호가 조금 갈릴 듯 하다. 우린 괜찮았다.


Impact of the Table

빨리 끓어라~








[Info] 서울특별시 용산구 남영동 33-4, 한국음식

일반적인 스테이크(접시에 플레이팅된 고기를 나이프와 포크로 썰어먹는)와는 다소 다른 스타일의 스테이크
이전에 방문한 송탄 김네집이나 여의도 희정식당에서 먹었던 두툼한 철판위에서 볶아먹는 터프한 스타일의 스테이크다.
이 집 말고도 주위에 유사한 스타일의 스테이크 전문점이 여럿 있었는데, 푸짐한 양에 비해 저렴한 가격은
주위에 대학교가 있음은 물론 용산 미군부대의 영향도 분명 받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다.

양식보단 한식에 가까운 스타일이다 보니 소스와 더불어 여러 밑반찬이 깔리고
버터가 넉넉히 둘러진 두툼한 철판위엔 양파와 버섯을 포함한 스테이크 재료들이 푸짐하게 올라온다.
소와 중 사이즈의 가격차이가 크지 않은데, 햄의 양이 다르다고 하니 푸짐하게 드시려면 중을 주문하는게 좋을듯 하다.

버터에 알맞게 구워진 햄과 고기는 꽤 기름지지만, 느끼함 보다는 고소함이 강하게 밀려온다.
구워진 양파와 버섯 역시 마찬가지. 다이어트 따위는 이미 머릿속에서 지워진지 오래
부추를 비롯한 밑반찬들도 잘 어우러져서 자칫 밀려올 수도 있는 스테이크의 느끼함을 잡아준다.  소스는 두말할 필요가 없고.

스테이크를 주문할 경우 부대찌개 1인분 주문이 가능해서 함께 시켜봤는데, 조금 아쉽다. 유난히 싱거웠던게 그 이유일까.
모듬스테이크나 소스가 짜고 맛이 강한 편이다보니 평소보다 더 싱겁게 느껴졌을거라는 생각이 드는데,
스테이크와 함께 먹을 1인분의 찌개라면 좀 더 얼큰하게 끓여졌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

그럼에도 음식에 어울리는 가게외관과 더불어 꽤 깔끔했던 내부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Impact of the Table

2%..부족해











[Info] 경기도 평택시 신장동 322-38, 한국음식


새해를 맞아서 무작정 송탄으로 여행을 왔는데 첫식사로는 근처에서 유명한

음식점들중에서 고민을 하다가 아무래도 밥을 먹자는 생각에 김네집을 방문

가게가 골목안에 위치하다보니 초행자는 조금 해멜듯, 우리도 겨우 찾았다.


주문은 부대찌개 2인분. 밥과 유일한 반찬인 김치가 먼저 나오고 잠시 뒤에

나온 부대찌개. 익숙한 재료외에 처음보는 형태의 소시지와 민찌가 가득하다.


한소끔 끓으면 이모님께서 마늘 한숟가락 푹퍼오셔서 휙휙 저어주고 가시는데

그럼 어느정도 익었다는 신호니 살짝 더 뜷여준 뒤 밥위에 얹어 먹으면 된다.


기대를 완전 한 상태에서 밥과 비벼서 한입 먹어보니, 와..진짜 너무 맛있다.

국물과 고기는 물론이고 곁들여먹는 김치도 훌륭한데 하기사 다양하고 풍부한 

재료에서 우러나는 국물이니 이론적으로 이게 맛이 없다면 이상할 노릇이다.


아울러 새해첫날인데도 일요일이라 먹는내내 영업여부를 묻는 전화가 계속 

왔었는데 터프하게 합니다 한마디하고 끊는 사장님의 시크함도 인상적이었다.


Impact of the Table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