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중구 남포동6가 32, 한국음식

[Refer] 현금 결제만 가능합니다.


부산에만 있는 특이한 구조 중에 양곱창센터가 있는데,

넓은 실내가 여러개의 코너로 바 테이블 식당으로 구분되며

각각의 바 테이블은 독립된 식당으로 운영되는 구조이다.


그 중 가장 널리 알려져있는 백화양곱창을 처음 들러봤다.


자주오는 분들은 들렀던 곳을 계속 가시는 것 같은데,

우리야 초행이다보니 마침 빈자리가 있던 9호집으로 갔다.


주문은 양념구이와 소금구이 각 1인분씩.

곱창먹는데 딱 필요한 종류만큼의 밑반찬 놓여지고,

이모님께서 소금구이부터 불판에서 구워주신다.


굽는 동안 겉절이 몇 젓가락 집어먹었는데 일단 이게 별미.


양념도 그렇지만 소금 역시 재어진상태는 아니고

주문을 받으신 후 정량만큼의 곱창을 양념에 무치는 방식.

소금구이라고 적혀있지만 소금보단 마늘의 비율이 높다.


다른 곱창집 대비 약 8~90%정도 익은 상태에서

한점씩 주시는데 그래서 그런가 질긴감이 전혀없고

식감이 말랑말랑하면서도 쥬이시한게 특징.


불에 직접 구으면야 어지간한 식재료가 다 맛있다지만

일단 소금구이의 처음 한점부터 맛의 임팩트가 강했다.


덕분에 술이 들어간다 쭈욱쭉쭉쭉.. 이모 한병 더요..


배가 몹시 고팠던 상태라 맥주 곁들여가며 허겁지겁 먹고있노라면

이모님께서 한 쪽에서 양념구이를 돌판에 미리 구워주신다.

아마도 불판이 비었을 때라 가능한 일인 듯..


색깔과 달리 적당히 매우면서 곱창에 잘 어울리는 맛과

질기지 않은 식감이 역시나 아주 만족스럽다.


두가지 맛 모두 괜찮아서 하나만 고르기 어려울정도.


계속 계속 술이 들어간다 쭈욱쭉쭉쭉...


양념구이까지 먹고 난 뒤 볶음밥을 추가 주문했는데,

바싹 달궈진 팬에 볶다보니 기침을 제법 유발하지만

역시나 실망시키지 않는 맛. 그냥 먹어도 맛있고 

따로 챙겨주신 생김에 싸서 먹는 맛도 괜찮았다.


가게의 구조상 환기에 취약하다보니 옷에 냄새가 배고

내부가 꽤 덥다는 단점이 있지만, 그러기엔 너무 맛있다.


4월이나 10월즈음 선선할때 얇은 옷입고 들르면 좋을 듯.

그러고보니 10월이네. 이달 지나기 전에 또 가야겠네..


Impact of the Table

곱창 살살 녹는다~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대죽동 15-231, 서양음식


가게이름처럼 가고싶었던 곳이긴 했다.

그냥 한번 갔다왔다는 것에 의의를...

















[Info] 부산광역시 중구 동광동3가 2-6, 중국음식


간짜장으로 꽤 유명한 부산의 오래된 화상.

몇몇 유명한 영화에도 등장하는 곳인데, 정작 한편도 못봤..

어쨌든 영도대교 가는 길에 식사하러 잠깐 들렀다.


인테리어도 그렇고 대화에서 들리는 중국어에서 중국느낌이 물씬 난다.


영화에 나온 자리는 선점되어서, 입구 쪽 근처에 자리를 잡고

간짜장과 탕수육 소사이즈, 추천해주신 볶음밥을 주문 주문.


반찬 먼저 놓여지고 탕수육과 더불어 식사메뉴 착착 놓여진다.


일단 탕수육, 소사이즈라 그런가 양이 생각보다 작았고

둘다 찍먹파라 소스가 얹어져서 나오는 점에서 일단 살짝 실망.


한점 집어서 먹어보니 고기도 실하고 맛도 꽤 괜찮았으나

소스가 얹어진 부분이 눅눅해지는 단점은 어쩔수가 없더라.

볶아져 있었다면 좀 달랐을지도 모르겠다.


반면에 기대를 많이 한 간짜장은 제대로 살아있는 불맛은 물론

양파의 식감과 뻑뻑한 질감 이 아주 돋보였다.

지금까지 먹어본 간짜장 중에선 탑에 올려도 무방할 정도.


추천을 받아 주문한 볶음밥 역시 고슬고슬한 밥알과

딱 알맞는 간. 잘 튀겨진 계란후라이까지 모두 괜찮았다.

짬뽕국이 아닌 계란국을 주시는 점도 우리에겐 플러스 요인.


주문한 메뉴 중 두가지가 괜찮았고 한가지가 아쉬웠지만

주목적인 간짜장이 훌륭했다는 점에서 매우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계란이 짱이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