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수송동 4-1, 한국음식


일요일은 물론이고 지방으로는 드물게 토요일과 공휴일까지도

모두 영업을 하지 않는 하드코어한 영업시간덕에 이제서야 들른 곳.

진해에 몇 안되는 블루리본 업소라 어느정도일지 꽤 궁금하긴 했다.


내부는 가정집을 개조한 구조인데, 제법 넓은 편.

부부 두분이서 한분은 주방 한분은 홀로 운영을 하시는듯한데,

그러다보니 입장 후 주문과 음식 나오기까진 텀이 조금 있다.


주문은 보쌈 작은사이즈와 김치찌개, 공기밥 1개는 서비스.

반찬이 꽤 많이 깔리는데 보쌈만 주문해도 다 나오는지는 모르겠다.

맛들은 하나같이 괜찮았지만, 종류가 조금 많은 감이 없잖아있다.


보쌈은 겉보기엔 양이 적어보이는데 먹다보니 되려 많더라.

부드럽게 잡내없이 잘 삶아졌고 보쌈김치도 훌륭했다.


찌개는 뚝배기라 그런가 부글부글 끓고있지 않았는데도 꽤 뜨겁더라.

고추가 많이 보여서 엄청 매울줄 알았는데 그정도까진 아니었고,

고기넣고 푸욱 끓여서 그런가 김치도 고기도 살살 녹는다.

오래끓여서 깊은맛이 가득해서 우리입맛엔 너무 잘 맞았다.


토요일까지만이라도 영업을 하시면 자주 오고싶은 집인데,

그게 좀 아쉽다. 하기사 뭐 사장님 내외분도 쉬셔야겠지만..


Impact of the Table

존맛















[Info]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1가 43-12, 한국음식


삼각지 고가도로 근방에 있는 보쌈집. 대중교통으로는 접근성이 좋지 않은 편.

점심시간이 살짝 지난시간에 가서 그런가 한가로운 분위기에서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주문은 보쌈에 공기밥추가, 보쌈정식과의 차이는 잘 모르겠는데 고기양에 차이가 있지 않을까 싶다.

어쨌든 주문을 하면 적절한 가짓수의 반찬과 더불어 잘 삶아진 고기가 등장을 한다.


고기에 앞서 반찬을 이야기하고 싶은데, 일단 꽤 맛있다.

가짓수만 채우는 조연 역할이 아닌 하나하나 손이 계속 가게 되더라.

보쌈 김치 역시 인상깊었는데, 제대로 시원한 것이 고기와 같이 먹기 아주 좋았다.

구수한 된장국 역시 더할나위 없이 만족스러운 맛.


고기. 먹어본 돼지고기중에선 가장 촉촉한 고기가 아닐까 싶다.

터프하게 담아져 있으나, 그 맛은 결코 터프하지 않다.

더운날 지하철역에서부터 걸어온 짜증이 한방에 사라지는 맛.

마땅히 그 수고를 감수하면서도 올 가치가 충분한 곳이다.


Impact of the Table

근래 먹은 김치 중에 제일 맛있는 김치






[Info]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동 1637-4, 한국음식

신림역 근처에 어느날 등장한 가게.
공사중인 모습을 보면서 가게이름이 참 특이하길래 무슨집일까 했는데 의외로(?) 식당이었다.

지나가면서 흘깃흘깃 본 메뉴도 괜찮은것 같고 가격대도 착해보여서 방문을 해보았다.
근처 살면서도 신림에선 밥을 잘 안먹었는데 진짜 모처럼 큰 마음을 먹고..

메뉴는 간단하게 보쌈과 덮밥과 막국수. 
작은사이즈로 하나씩 다 먹어보려 했으나, 여름이 지난 시기라 막국수는 끝났다 하여 보쌈과 덮밥을 주문.

생각외로 음식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조금 걸렸는데, 아직 주방의 합이 딱딱 맞는 느낌은 아니다.
쨌든, 두 메뉴 모두 중사이즈를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푸짐하다. 

보쌈은 무난한 수준, 밥은 괜찮았고 반찬도 간이 알맞다보니 숟가락에 푸짐하게 얹어먹으면 딱 좋다.
덮밥은 보기보단 매웠는데, 감당못할 수준은 아닌 정도. 얹혀있는 파채와 양념과 고기가 잘 어울린다.

위에도 적었지만 착한 가격에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보쌈이다는 점에선 상당한 메리트가 있을것 같다.
진짜 근처에 마땅히 먹을게 없었는데, 신림 나올일 있다면 자주 찾게될것 같다. 

Impact of the Table

향수로 간을 맞춘 해물뿡의 느낌을 주는 알 수 없는 단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