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100-14, 프랑스음식


이상하다 싶을 만큼 파워블로거들에게 평판이 좋지 않은 에드워드권의 레스토랑.

청담동 프라다골목 뒤편 이라는 간단한 문구로 위치가 한방에 설명이 된다.

당연히 우리한텐 전혀 익숙하지 않은 거리. 언제쯤 익숙해질런지 -_-;


점심시간의 주문마감 직전에 들어가서 인지 굉장히 조용한 분위기에서 식사가 가능했다.

초조해하실법도 한데, 내색없이 정중하게 맞아주셔서 일단 기분이 살짝 좋아진 상태.


주문은 시그니쳐코스로 주문. 전채와 메인을 하나씩 주문했으나

약간의 해프닝이 있어서 메인은 한우 스테이크로 통일이 됐다.


사진에서도 보여지듯, 플레이팅이 일단 아주 뛰어난 편이었고

셰프가 직접 나와서 샐러드를 만들어준다거나, 식전빵이 식지않도록 특수한 박스에 제공되는 점.

친필싸인이 있는 메뉴 설명용지가 제공되는 점 등 디테일한 서비스가 인상 깊었다.


맛 또한 마찬가지. 대부분의 접시가 아주 만족스러웠고 각각의 임팩트도 강했다.

특히 버섯벨루떼의 경우 각각의 버섯의 향이 살아있다는 점이 신기했는데,

재료들의 맛을 극대화한다음 잘 조화를 시키는 점이 이 코스의 공통된 코드가 아닐까 싶다.


최근 만족스러운 코스를 여러곳 접했지만 단연 기억에 남는 곳이다.

셰프는 음식으로 기억해야 된다는 점을 새삼 느꼈다.


Impact of the Table

여기가 청정 버섯농장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