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구 석동 기적의도서관 근처에 있는 제과점.

근처에 쇼핑하러 간김에 들러서 산 빵들이 맛있어서

모처럼 한가할때 시간을 내서 재방문을 했다.


허락을 구하고 사진을 찍는데, 사장님께서 오늘은 혼자라서

빵 종류가 많이 없다고 하셨는데 이미 충분히 많은 느낌..


첫방문시엔 우유모닝빵과 마늘바게뜨와 클래식한 빵들을

재방문시엔 낙엽빵과 무화과빵을 골라왔다.


빵은 담백한 가운데 적절한 단맛이 섞여 있는데,

설탕의 단맛이 아닌 넉넉한 재료 자체의 단맛이 우러나는 느낌.

토핑이 가득했던 피자빵의 풍미가 의외로 약했던점은 미스테리

그외엔 고루 맛있었고, 특히 무화과빵과 마늘바게뜨가 최고였다.


아쉬운점은 가격에 비해 빵들의 크기가 살짝 작은 점.

조금만 빵 사이즈가 커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부산진역 건너편에 있는 루반도르 제과점.

부산이랑 창원에 여러 분점이 있으며, 창원축구센터 근처에서

사먹었던 빵이 꽤 맛있길래 (마지막사진) 본점에도 방문했다.


여러메뉴가 골고루 인기있는 듯 한데, 방송에도 몇 번 나왔었던

'팡도르'와 '새감바(=새우감자바게뜨)' 가 가장 인기있는듯 하다.


인기메뉴 위주로 빵을 골랐고, 새감바는 들고가기 어려워서

가게 한쪽에 있는 테이블에 앉아서 먹고 왔다.


빵의 경우 일단 모든빵이 버터맛이 꽤 강한편이다.

식빵류의 경우 부드럽기보단 쫄깃한 식감이며,

특히 토핑이 올려진 빵은 토핑이 아예 잘게 다져져있어서

먹다가 토핑을 와르르 쏟는 일 없이 먹기 편한게 괜찮았다.


풍미와 식감이 강조되어있는 빵을 좋아하신다면 만족하실듯 하다.


















진해구청 건너편에 있는 유럽풍 빵집, 얼마전 의창구에서 이쪽으로 이전했다.


처음 방문할때 빵맛에 너무 만족을 한 뒤, 최근에 꽤 자주 가고 있는 곳으로

방문할때마다 주로 베스트 메뉴에 그날 끌리는 메뉴를 한두게 섞어서 사는 편

보통 사워도우나 크로와상에 치아바타, 에삐, 바게뜨 버터프레첼을 주로 산다.


전체적으로 빵이 달지 않고 담백한 풍미와 재료맛이 강하고 식감이 훌륭하다.

바게뜨와 치아바타는 기대한 맛이었고 사워도우나 버터프레첼은 딱 취향저격

크로와상의 경우 마냥 쉽게 부스러지는 빵인줄 알았는데 되려 아주 쫄깃하다.


집에서 거리가 멀고 가격대가 좀 있긴 하지만, 먹는 내내 감탄하면서 먹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