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방역앞 골목입구에 있는 오뎅빠. 젊은 사장이 혼자서 운영하는 곳이다.

귀가가 늦은 어느날 집에 그냥 들어가기 조금 출출해서 방문을 했다.


사케와 더불어 문꼬지를 추가로 주문. 일단 오뎅국물로 몸을 녹였다.

오뎅은 국물맛은 괜찮은편인데, 오뎅맛이 조금 평범한 편.

되려 추가로 주문한 문꼬지가 참 괜찮았다. 가격도 그렇고 양도 넉넉하더라.


느긋하게 먹고 마시고 집에 걸어갈 수 있는 거리라, 그점이 참 괜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