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옛 마산시일때도 그렇고 통합창원시로 합쳐진 지금도 유명세로는 아마

다섯손가락안에 들만한 창동의 랜드마크. 정식명칭은 제목대로 코아양과다.


예전에 진해 살 때도 그렇고 지금도 창동에 꽤 자주오는데 정작 코아에서 빵을

사먹을 생각은 한 번도 안했던터라, 지나가면서 눈에 띈 김에 한 번 들러보았다.


매장내부는 겉으로 보기보단 아담했고 거의 절반은 테이블이 배치되어 있다.

늦은시간이라 빵이 많이 없다곤 하셨지만 꽤 다양한 종류의 빵이 준비되어

있었고 제리 취향의 모닝빵과 리티취향의 버터크림빵 그리고 아마 주력메뉴로

미는 듯한 바움쿠헨을 골랐다. 대표메뉴인 밀크쉐이크는 식사 직후인터라 패스.


일단 모닝빵과 버터크림빵은 딱 알고있는 정직한 그맛이고, 바움쿠헨의 경우

카스테라랑 식감이 비슷한데 더 쫀쫀하다. 퍼석하거나 부서지지 않아서 좋다.


기대 이상의 놀랄만한 맛은 아니지만 가게의 유명세에 비해 가격이 괜찮았고

빵 자체의 양도 넉넉한터라, 앞으로 근방을 지날때마다 종종 들를듯 하다.











진해구 석동 기적의도서관 근처에 있는 제과점.

근처에 쇼핑하러 간김에 들러서 산 빵들이 맛있어서

모처럼 한가할때 시간을 내서 재방문을 했다.


허락을 구하고 사진을 찍는데, 사장님께서 오늘은 혼자라서

빵 종류가 많이 없다고 하셨는데 이미 충분히 많은 느낌..


첫방문시엔 우유모닝빵과 마늘바게뜨와 클래식한 빵들을

재방문시엔 낙엽빵과 무화과빵을 골라왔다.


빵은 담백한 가운데 적절한 단맛이 섞여 있는데,

설탕의 단맛이 아닌 넉넉한 재료 자체의 단맛이 우러나는 느낌.

토핑이 가득했던 피자빵의 풍미가 의외로 약했던점은 미스테리

그외엔 고루 맛있었고, 특히 무화과빵과 마늘바게뜨가 최고였다.


아쉬운점은 가격에 비해 빵들의 크기가 살짝 작은 점.

조금만 빵 사이즈가 커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