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시간이 빠듯해져서 서울역까지 택시로 이동.





간당간당하게 탑승. 하마터면 못갈뻔 ㄷㄷ..



어쨌든 우리는 탑승을 했으니 셀카도 찍고.


출발~





마산역 도착.




버스로 갈아타고 진해 도착.



급하게 오느라 거의 못먹다시피해서 시가에서 허겁지겁.





식사를 마치고 이사올 새 집을 잠깐 둘러보며 도배 장판 배치등을 구상했다.

Coming Soon!


다음날.


시가에서 아침식사를 마치고 다같이 평지마을로 이동해서 카페도 들렀다가.





내수면생태공원으로 이동. 제리는 처음 와보는 곳.






겨울인데도 꽤 괜찮았다.



잠깐 흔들의자에서도 쉬고.







저 멀리 보이는 양어장.





포토존은 그다지 썩.. 봄이나 여름에 와야되나.



물고기 엄청 많네.



공원 둘러보고 나와서 리티 옛날 집앞도 지나가고.


추억의 골목길을 지나.


철길도 둘러보고.


밀면먹으면서 게이지도 채우..려고 했는데 주인이 바꼈나? 맛이 예전같지 않다.


시내 돌아다니면서 잠시 휴식.


저녁. 모처럼 양가 부모님들 한자리에서 식사.

아버지들 왕년만담이 오가느라 우린 그저 조연.


마지막날 아침.


든든하게 아침을 먹고 다시 집을 나선다.



골목 입구에 있던 강아지. 크악 귀엽다.


제리아버지 공방에도 잠깐 들렀다가.


처가 식구들이랑, 예전에 진해살때 자주 오던 갈비탕집에 와서 갈비찜을 먹먹.





이제 서울로 돌아갈 시간.


여러모로 많은 이야기가 오갔던 진해였다.



휴게소에도 들렀다가.


서울 도착.


이제 우리들만의 일상이 얼마 남지 않았다.







명절첫날인데도 차가 막혀서 -_-; 초조해하면서 서울역에 도착.


언제나 이맘때쯤 여긴 엄청 붐비지요.






다행히 늦지않고 제시간에 탑승 완료.





마산역. 내리자마자 올라왔더니 여기도 엄청 붐빈다.






진해로 가는 760번 버스.



장복터널 지나자마자 나오는 풍경. 여기선 진해 구 시가지가 한눈에 보인다.



한산한 진해역 풍경과


제리네 식당이자 시가.






식사 후 처가로 이동하여 휴식.


추석당일. 일어나서 아침식사 후 집을 나섰다.











일부러 이런데만 골라서 찍은게 아니라 진짜 사람이 없었다.


시장한가운데 왠 처음보는..?








나쁘진 않았으나 상가 문을 열면 못보지않나? 라는 의문점이..



마산에서 승리의 롯데를 외치고 다시 진해로.




다시 시가에 들러 식사 및 담소를 나누고..


운좋게 카메라에 보름달이 제대로 찍혔다.





처가식구들과 영화관람시간.


으어 피곤한 하루였다.


마지막날.


체력이 회복된 부부는 다시 길을 나선다.








희안한걸 조성해놨네.



아무리 떠올려봐도 이걸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 안난다.


처가에서의 이른 저녁식사 후 다시 마산역.



잘 쉬다 갑니다.




올라가는길. 영화와 함께여서 지루하지 않았다.






서울 도착.


새벽의 서울역은 정말 한산하구나.




다시 우리들만의 일상으로.







뭐 언제나처럼 사람 많은 서울역..


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온 터라, 서울역에선 간단한 디저트만 먹는걸로.




우리가 타고 내려간 KTX. 하필 또 역방향에 산천도 아니다. 그냥 좁다.


어쨌든 출발. 브이!


열차안에 배치되어 있던 잡지. 임시완 왜케 쭈구리 처럼 찍혔댜..




한참을 달려서 마산역에 도착. 물론 새마을호 보다는 훨씬 빠른 속도.


내려와썹.



버스를 타고 진해로 이동. 그새 날이 어두워져서 버스안에서 진해 시내를 찍는건 대 실패.



도착이다!



한산한산한 진해역 앞 풍경.


시가에서 허겁지겁 배를 채우고.



주전부리를 사러 진해시내를 돌파. 이상하게 추석보다 설날에 더 한가한 느낌이다.



한숨 자고 다음날 아침.



오가는사람이라곤 당직이었을 군인들밖에 없다.


그새 스티커가 더 늘어난 시가.


떡국으로 한 살 더 먹었음을 알리고.



제리아버지의 공방으로 이동.




추석보다는 확실히 썰렁한 풍경. 사진에는 못담는 내용이지만, 귀향에 대한 심오한 이야기를 나누다.


처가로 이동. 2일뒤가 생신이신 리티아버지의 미리생일상. 푸짐하기 짝이 없다.


연휴 마지막날 아침. 상다리가 휘어지는 아침상 클라스.






든든한 배를 두드리며 근방 산책. 여전히 사람없는 진해.


귀성에 앞서 처가식구들과 안민데크로드(언제 지은 이름이지;)를 산책하기로 결정.



제리는 처음 와보는 곳인데 꽤 괜찮았다.




다정하게 모여서 찰칵찰칵.




이틀만에 다시 마산역.




서울 오는 내내 뒷자리 아이가 시끄럽게 떠드는 통에 너무너무 괴로웠다.

아직 말귀 다 못알아듣는 두살배기 아이가 무슨 죄가 있겠냐만은, 마산부터 서울까지 그 소란을 방치하고 

되려 내아이 좁은 좌석에 갑갑했지 걱정하며 잘 참았다 아이 다독이기 바쁜 부모라니.(부모 목소리가 더 큰게 함정)

자기집 안방이 아니고서야 아이가 고성까지 지른다면 최소한 주위에 간단하게 사과를 하는게 매너가 아닐까..



어쨌든 다시 우리 둘만의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