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메인거리에 있는 수제맥주 전문점.

원래 다른이름이었던걸로 아는데 최근에 파이루스로 이름이 바꼈다.


한쪽에 자리를 잡고 트로피컬 에일과 IPA, 풍기 맥앤치즈를 주문했다.


맥주는 다른곳보다 쌉싸름한 맛이 강조된 느낌이었는데,

IPA에 비해 트로피컬은 과일 풍미가 별로 안느껴져서 아쉬웠다.

되려 맥앤치즈차 기대보단 맛이 괜찮더라.


맥주보단 안주에 대한 만족도가 더 높았던 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