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1-64, 이북음식


합정역 7번출구 바로 앞에 있는 이북음식 전문점.

가게이름에서도 음식에 대해서 어느정도 짐작이 가능하다.


가게자체는 아담한편이다. 테이블이 네개였었나.

창가쪽 한자리 비어있길래 그쪽으로 앉았다.


북한냉면과 평양만둣국을 한그릇씩 주문했다.

평양냉면도 아니고 북한냉면이라 조금 궁금한 마음도 있었고..


음식에 앞서 나오는 반찬은 맛이 슴슴한 편이다. 거의 저염김치 수준.

이어서 나온 냉면이랑 만둣국. 고명이 많이 얹어져 있는 형태.


만둣국이랑 냉면모두 육수에선 고기향이 강한편이다.

평소 먹어온 냉면국물이랑 조금 다른맛인데, 소고기는 아닌것 같다.

닝닝한 스타일은 아니고 입맛에 따라 짜다고 생각할분도 있을듯 싶다.


미묘했던건 냉면의 면발, 메밀면이라기엔 반질반질했는데

또 입으로 툭툭 잘끊어진다. 어떤면인지 먹는내내 궁금했다.


갈 수가 없으니 실제 북한의 음식이 어떠한지는 모르겠고

어쨌든 조금 생소하긴 했지만 둘다 맛있게는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요리잘하는 동무







[Info]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773-5, 한국음식

즐거웠던 하루 일정을 마무리 지으며 허기진배를 채우기 위해 들른곳은 목동의 개성만두 전문점인 개성집이다.
만두는 우리가 아주 좋아하는 음식인데, '전문점' 이라는 말에 방문전에 기대를 좀 했었다.

언뜻보기엔 입구가 좁아보였는데 가게안에 들어서니 내부는 꽤나 넓은 편.
애초에 생각해온 조합이기도 했고 다른 테이블에서도 같은 구성으로 드시고 계시길래 만둣국과 보쌈을 주문.

허나, 나름 이른 시각(19:30분 즈음)임에도 보쌈이 이미 매진.. 이런.. 어쩔 수 없이, 만둣국과 소머리국밥을 주문했다.
반찬이 깔리고 곧바로 나온 소머리국밥. 펄펄끓는 국물안에 머릿고기가 꽤 푸짐하게 들어있다.
부들부들 하면서도 나름 씹는맛도 적당히 살아있고, 이정도면 괜찮은 듯. 다만 말아먹는 밥은 상대적으로 평범.

만두. 주문하면서 아주머니가 '국밥 먼저 드려도 될까요?' 라고 말씀하셨을때 눈치챘어야했는데,
차려지기까지 꽤 시간이 걸렸다. 동시에 주문이 밀린건지 아님 원래 오래걸리는건지는 모르겠으나 조금 아쉬운 부분.

어쨌든 등장한 만두. 국그릇안에 커다란 만두 다섯덩이가 들어있는 모습.
국물을 먹고 만두를 먹어보니 상대적으로 간은 삼삼한 편이다.  
간장에 찍어먹는 음식임을 감안해도 다른 만두에 비해 삼삼한 편, 꼭 건강식을 먹는 기분.

국밥도 그렇고 만두도 그렇고 객관적으론 괜찮은 맛과 양과 가격이지만,
기대를 너무 해서 그런가 그 기대감엔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딱히 보쌈을 먹지못해서 그런건 물론 아니다.

Impact of the Table

널 먹었어야 했나봐..








[Info] 서울 서초구 서초3동 1451-9, 한국음식


평소 먹어왔던 만둣국과는 조금은 다른 이북식 만둣국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이 

2012년의 마무리를 맞는 식사을 즐기는 곳으로 이곳을 선택하게 된 요인이다.


주문은 봉산 만둣국 한그릇과 우거지탕 한그릇, 우리밖에 없어서 금방 나왔다.


일단 만둣국은 푸짐해보이는 만두와 고명으로 얹어진 고기가 아주 맛있었다.

만두소의 경우 고기보다는 두부와 채소의 비율이 높았는데, 꽤 담백한 맛이고

반면에, 우거지탕의 경우 괜찮았으나 만둣국에 비하면 임팩트는 조금 약한 편.


메뉴들의 특성상 큰 임팩트는 없다는 점은 있지만 맛있게는 먹었고 양도 적지

않아서 둘다 든든하게 한그릇 비운 만큼 근방에 오면 종종 찾게될만한 집이다.


Impact of the Table

So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