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방문할 예정은 커녕 애초에 아예 몰랐던 집이었으나

밤늦게 첨성대에서 숙소로 가는 택시의 기사님이

강력하게 추천을 하셨던 것도 있고 살짝 허기졌던터라

간단히 한잔 하자는 생각에 숙소에 짐만 풀어놓고 들른 곳.


인기있는 집이라는게 허언이 아닌양 조금 기다리다 입장했고

외벽에 붙어있는 문구처럼 모든 사람의 신분증을 다 확인한다.

신분증을 들고있었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돌아갈뻔..


주변테이블 스윽 둘러보니 거의 육전을 먹고 있길래

육전과 비빔군만두 그리고 경주법주 막걸리를 한병 주문했다.


막포라는 이름답게 시판이긴 하지만 막걸리 종류는 다양한편.

제법 맛이 괜찮았던 기본안주 먹다보니 나온 안주와 막걸리.


일단 육전의 양이 눈에띈다. 저렴한 가격이 안믿겨질 정도.

고기도 제법 두툼하게 썰어져있고 양념간장은 물론이고

야채무침이라도 잘 어울린다. 당연히 술이 쭉쭉쭉...


뒤이어 나온 비빔군만두는 사진으로 보이는만큼의 맛.

만두도 괜찮았고 야채무침도 새콤하고 괜찮았으나,

육전이 워낙 넘사벽인지라.. 어쨌든 얘도 술이 쭉쭉쭉..


원래 딱 한병만 먹을 생각이었으나 ^^? 먹다보니 술이없네.

복숭아 막걸리 한병 더 주문해서 남은 안주를 기분좋게 비웠다.


이 자리를 빌어 운전하시느라 바쁜와중에도 이 집을 추천해주신

경북 *1 바 52** 택시기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바이다.





자희향 감정생활/음식 2015.02.09 00:55














스스로 향기를 즐기다 라는 뜻의 술 브랜드. 자희향.

우연하게 알게 된 예쁜이름의 술인데 정동 경향신문사 건물에

제조사에서 운영하는 막걸리 바가 있다고 하여 방문을 했다.

위치가 좀 애매하긴 한데, 신문사 건물에 있다보니 기자들이 많이 오지않을까 싶다.


주문은 8도짜리 라이트와 15도짜리 청주 한잔. 와인잔같은 잔으로 청주가 나오는게 특이하다.

안주는 만만한 치킨에 감자. 치맥 아니고 치막. 살아있네.


막걸리 한모금 쭈욱 들이키니. 쓴맛 하나 없이 달착지근한게 참 맛있다.

청주 한모금 들이키니. 부드럽게 넘어가는게 15도짜리 술이 맞나 싶다.

우리 부부 입맛엔 왠만한 화이트와인보다도 입에 잘 맞는듯...


마시면서도 독하지 않아서 한방에 훅 취하겠다 싶었는데,

먹다보니 어느샌가 술이 확 올랐다. 내가 사진을 찍는건지 사진이 나를 찍는건지..

어쨌든 근래 가장 '맛있게' 먹은 술이다. 위험하다 이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