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1-64, 이북음식


합정역 7번출구 바로 앞에 있는 이북음식 전문점.

가게이름에서도 음식에 대해서 어느정도 짐작이 가능하다.


가게자체는 아담한편이다. 테이블이 네개였었나.

창가쪽 한자리 비어있길래 그쪽으로 앉았다.


북한냉면과 평양만둣국을 한그릇씩 주문했다.

평양냉면도 아니고 북한냉면이라 조금 궁금한 마음도 있었고..


음식에 앞서 나오는 반찬은 맛이 슴슴한 편이다. 거의 저염김치 수준.

이어서 나온 냉면이랑 만둣국. 고명이 많이 얹어져 있는 형태.


만둣국이랑 냉면모두 육수에선 고기향이 강한편이다.

평소 먹어온 냉면국물이랑 조금 다른맛인데, 소고기는 아닌것 같다.

닝닝한 스타일은 아니고 입맛에 따라 짜다고 생각할분도 있을듯 싶다.


미묘했던건 냉면의 면발, 메밀면이라기엔 반질반질했는데

또 입으로 툭툭 잘끊어진다. 어떤면인지 먹는내내 궁금했다.


갈 수가 없으니 실제 북한의 음식이 어떠한지는 모르겠고

어쨌든 조금 생소하긴 했지만 둘다 맛있게는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요리잘하는 동무













[Info]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70-8, 일본음식


합정역 7번출구 양화진 근방에 위치한 수타우동 전문점.

원래 영등포쪽에 있다가 이전을 한걸로 알고 있다.


내부 홀은 생각보다 아담한 편인데

점심시간을 살짝 피해서 간터라 바로 앉을 수 있었다.


주문은 자루붓카게우동정식과 오뎅우동정식. 가격대는 살짝 있는 편.

차가운우동과 따뜻한우동 모두 먹고싶어서 결정했다.

주문 후 주방 한쪽에서 면을 뽑아내는 모습. 기대가 좀 되었다.


잠시 기다린뒤 나온 음식들, 한눈에 봐도 면이 쫄깃해보였다.

우동 모두 한젓가락 후루룩 먹어보니 확실히 면은 훌륭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맛이 좀 심심하다고나 할까,

면발의 쫄깃함을 제외하고 먹는 내내 크게 인상적이거나

하는 부분이 없었다. 워낙에 그러기 힘든 음식이긴 하지만.


객관적으론 나쁘지 않은 우동이지만, 기대치가 너무 높았나 보다.


Impact of the Table

면은 괜찮았다.





















[Info]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109-69, 한국음식


서서갈비로 유명한 연남서식당. 가게이름도 서서식당이었는데 변경됐다.


서서먹는 식당이라 다른 고깃집에 비해 회전율이 상당히 빠른데,

그러다보니 구워지는 고기가 많은터라, 가게 내부엔 연기가 자욱하다.

다행히 창가근처에 자리를 잡았다.


소고기임을 감안하면 가격이 꽤 착한편이다. 인원수를 확인하곤

주인으로 보이는 분이 불판에 터프하게 갈비를 2대 올려준다.


리티에게 고기 굽는걸 부탁하고 근처 편의점에 뛰어가서

김치와 햇반을 두개 사온다. 이집만의 특이한 방식.


구워진 고기 밥에 얹어 먹어보니 고기맛은 괜찮은데 양념맛이 살짝 밋밋하다.

옆테이블을 보니 불판 구석에 있는 양념장종지에 담궜다가 드시더라.

슬쩍 본대로 따라해보니 아 이게 먹는방법이구나 싶다. 확실히 낫다.


게눈감추듯 허겁지겁 먹고 밖에 나오니 옷에 갈비냄새가 가득하다.

그래도 이 가격에 이정도 고기를 먹을 수 있는데, 충분히 감수할만 했다.


Impact of the Table

자-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