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카롱보다는 조금 두꺼운 뚱카롱을 판매하는 곳. 마산역 근처에 있다.


사실 성산구쪽에 성업중인곳을 예약하려다 실패를 반복하던중 알게된 곳인데

이곳 역시 예약이 어려워지기전에 얼른 갔다오자는 생각에 후다닥 갔다왔다.


마카롱은 그날그날 준비된 종류가 다른데 사온것은 우유초코칩과 초코나무숲

딸기요거트에 소금바닐라를 2개 곁들였고 꼬끄후레이크와 밀크티도 구매했다.


일단 꼬끄의 식감은 아주 쫀득한 편. 뚱카롱을 처음 먹었는데 일반 마카롱보다

필링이 두껍다보니 잼이 없는걸 먹으면 밸런스가 조금 안맞는 느낌이 있었고

필링 가운데 잼이 있는 마카롱을 먹으면 이게 또 밸런스가 잘 맞는 느낌이다.


대신 한개 한개가 크다보니 다 먹고나면 마카롱 게이지가 꽉 차버리는것 같다.


꼬끄후레이크는 바삭한 식감이 괜찮았고 밀크티는 홍차맛이 진해서 맛있었다.











진해 SNS의 성지였던 가게가 다른곳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새로 생긴가게.

생긴지 얼마 안된걸로 알고있는데 빠르게 소문이 퍼진건지, 마감 3시간 전에

방문을 했는데도 남아있는 마카롱이 3개뿐이라서 고민할필요 없이 다 사왔다.


구입한 마카롱은 왼쪽부터 흑임자 딸기다크초코 고구마. 일단 식감이 제대로

쫀득쫀득했고 각각의 맛이 뚜렷하게 느껴져서 좋았다. 의외로 다른 두가지에

비해 고구마가 가장 우리부부 입맛에 맞더라. 시간될때 자주 사먹을것 같다.











발렌타인데이야 초콜렛이고 사탕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리티의 입맛을 고려

몇 년 전부터는 초콜렛을 줬는데 올해는 조금 다른걸 주고 싶어 마카롱으로.


초콜렛과 마카롱의 맛에 대해선 해당 포스팅에 적은것과 같이 아주 만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