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97-22, 이탈리아음식


블루리본에서 꾸준히 리본3개를 유지중인 청담동의 이탤리언 레스토랑 터줏대감 미피아체.

간만에 근처에 올일이 생겨서 방문을 했다.


런치코스는 두가지가 마련되어 있는데, 메인이 파스타냐 스테이크냐의 차이이다.

하나씩 주문을 했고 각각 아라비아따 파스타와 안심 스테이크로 주문을 했다.


구성은 시저샐러드 가지그라탕 리조또볼, 검은깨스프, 홍합리조또, 메인, 브라우니의 구성.

살짝 짧은듯 하나 런치임을 감안하면, 또 가격을 감안하면 적절한 구성인듯 하다.


전반적으로 간은 조금 강한편인데, 가지그라탕을 제외하고는 우리입맛에는 괜찮은 편이었다.

음식하나하나 모두 훌륭했고 특히 각자의 메인은 근래 먹었던 가장 훌륭한 파스타 및 스테이크가 아닌가 싶다.


메인만큼이나 훌륭했던건 식전빵으로 제공된 마늘빵인데,

평소 마늘을 잘 먹지 않을뿐더러 왠만한 레스토랑의 마늘빵도 거절했던 제리입맛에도 참 맛있었다는 점이다.

그동안 마늘을 먹지않으려 했던 무수한 노력에 대한 기분 좋은 배신을 당한 느낌이다.


Impact of the Table

남편을 무너뜨린 마늘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