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128-4, 중국음식

홍콩식 계란생면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청키면가.
홍대에 자리잡고 있을때 들른 후 처음이니 약 3~4년만에 들른 듯 하다.
속사정은 잘 모르겠지만 해외의 음식인만큼 되려 이태원에 있는게 왠지 더 어울리는 느낌.
외관이나 내부의 인테리어는 홍콩의 느낌이 적절히 나는 듯 하다.

주문은 소고기완탕면과 짜장로미엔.
이전에 왔을때 야채데침을 맛있게 먹은기억이 있어 주문을 했으나 두가지 모두 아쉽게도 품절.
메뉴가 그림판으로 되어있는건 좋은 아이디어로 보인다.

완탕면은 홍콩스타일의 만두고기국수로 설명이 될 듯 하다.
육수에 말아져있는 계란면 위에 피가 얇은 만두인 완탕과 고기가 적절히 올려진 모양새.
고기육수에 고기완탕과 고기덩어리다보니 맛이 묵직하고 느끼한 편인데,
라조장이라는 소스를 곁들이면 매콤한 맛이 가미되어 먹기에 한결 부담이 없다.

짜장로미엔은 이름이 비슷한 짜장면과 같으면서도 다른면이 있는데
면위에 올려진 소스와 버무려 먹는것은 같은 부분이지만
풍부한 소스가 아닌 국물이 자작한 소스에 묻혀 먹는듯한 점은 다른면이다.
단맛은 거의 없고, 짭짤한 맛이라는것이 특징.

면음식에 모두 들어가는 계란생면은 식감이 매우 독특하다.
얇으면서도 쫄깃하고 육수는 물론 소스와도 아주 잘 어울린다.
계란으로 어떻게 이런 면을 만들 수 있는지 궁금할 따름.

두가지 메뉴 모두 맛에 있어서는 불만스러운 점은 딱히 없고,
느끼함을 극도로 싫어하는 분이 아닌이상 처음 드시는 분도 충분히 드실 수 있을것 같지만,
 자주 먹기에는 확실히 부담스러운건 사실.
어쩌다 한번 먹기에 좋은 '별미' 가 적절한 포지션인듯 하다.

정말 아쉬운건 음식의 양.
이태원에 있다는 점, 요즘의 물가, 국내에만 들어오면 비싸지는 음식의 가격 등등
다른부분을 다 이해한다고 쳐도 가격에 비해 양이 너무 적다.
 
다이어트를 하는 분이 아니고서야(그런분들이 먹어선 안되는 메뉴지만..)
웬만한 분들은 확실히 적다 라고 느낄만한 음식의 양이다.
넉넉하게 드시는 분이라면 면음식하나에 야채데침을 곁들여 먹어도 부족하다 느끼지 않을까.
인간적으로 양은 조금 늘렸으면 좋겠다. 아니 조금이 아니라 많이..

Impact of the Table

다음엔 사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