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유원지 근방에 있는 카페. 커피 더 쏠.

높은 천장을 센스있게 잘 활용한 인테리어와 목재의 재질을 그대로 살린 의자가 인상적인 공간.
의자에 놓여져 있는 쿠션은 꽤 편안하게 생겼으나 막상 앉아보니 불편했던것은 함정.

음료의 가격대는 높은 편이나 그만큼 양은 넉넉한 편.
에이드도 에이드지만 커피가 아주 괜찮았다. 입안에 오래도록 남아있는 잔향이 아주 매력적이다.




압구정과 청담에 들를땐 언제나 바쁘고 여유가 없었는데
이 날의 방문은 시간이 조금 남아 근처의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기로 결정.

부쩍 추워진 날씨에 발길이 닿는대로 무작정 들어온 카페였지만
여유로운 분위기와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의자, 심지어 음료 나오는 시간마저 여유로웠던
여유로움의 끝. 여--유로움의 절정!

멍하니 앉아서 창밖의 풍경을 감상하고 있다보니
이 곳 또한 그저 사람 사는 곳이려니 하는 생각이 든다.
이른시각부터 많이 걷느라 지친상태였는데 잘 쉬었다.

음료이야기를 빼먹을 뻔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가격대가 조금 있지만 그만큼 호쾌한 양을 담아주고 지리적 특성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다.
커피는 물론 독특한 비주얼의 큐브레모네이드도 물론 괜찮았고..
 큐브가 조금이라도 녹아줬으면 더 좋았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