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말부터 담당했던 프로젝트가 어느정도 안착(?)된 것을 기념하여
실무자들끼리 가볍게 퇴근 후 술한잔.

어쩌다보니 오늘 처음먹게 된 양꼬치.
중국에서 대학을 나온 분이 두분이나 되어서, 정해진 오늘의 메뉴.

오늘의 반주인 공부가주. 도수가 제법되었는데 생각보다 깔끔했다.

꼬치가 구워지는동안 곁들여먹은 안주들. 꿔바로우와 라조기
둘다 괜찮았다. 중국에서 대학다닌분들이 평하길 꽤나 한국식으로 바뀐 라조기라고들..

알맞게 구워진 양꼬치를 촵촵촵.
생각보다 맛있었다. 처음 먹은음식이라 자세한 평은 생략.

윗분들(?)이 안계셔서 그런지 간만에 너무 즐거운 술자리였다.

와이프께선 시청역에서 수많은분들과 안녕들하신지 묻고계신 와중에 술자리라니 참 나쁜남편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