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몇시즌에 비해 올시즌들어서는 수비가 안정화가 되는듯하며

라울이 더이상 수비라인까지 내려올 필요가 없는 이유때문인지

전성기만큼은 아니더라도 제몫을 톡톡히 하는것같아서 정말 기분이 좋다.


그가 전성기이건 부진하건 자신보다는 팀을 먼저 위하는 그 정신이 좋다.

돈 많이 벌어서 내가 산티아고 베르나부 에서 직접 라울을 볼수있을때까지

계속 현역으로 뛰어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올시즌 레알의 첫골은 라울~ 산뜻한 출발.






스페인 대표팀의 아이콘 라울 곤잘레스.


10여년만에 대표팀에서 탈락하는 등 국대에선 분위기가 안좋지만,

리그에선 긴 슬럼프를 벗어나 다시 살아나는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외국인 축구선수. 라울 부활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