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동 148-1, 인도음식


동대문 근처에 있는 인도음식 전문점.

한번쯤 가볼 생각이었는데, 그즈음에 방송에 나오더라.

사람이 엄청나게 몰릴까봐 후다닥 방문했는데,

다행히 10분정도 기다렸다가 앉을 수 있었다.


어느정도 배가 부른 상태에서 방문을 한터라.

치킨마살라커리와 난, 국수메뉴인 툭파와 라씨를 주문했다.


주문이 밀려있었는지 살짝 늦게 나온 음식들.

찢은 난을 커리에 찍어서 먹으니 향신료 맛이 확 느껴진다.

양이 작아보였는데 건더기 푸짐하고 난이랑 알맞게 먹어지더라.


툭파는 확실히 처음 먹어보는 맛 살짝 매콤한 국물이랑

툭툭 끊어지는 두꺼운 국수 면발이 꽤 매력있었다.

초보자도 쉽게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맛이다.


음식들 다 먹고 라씨한잔으로 마무리하니 그야말로 천국이다.

다음엔 좀 더 배가 고플때 와야겠다.


Impact of the Table

인도로 가는 문







[Info] 서울특별시 종로구 1-6, 인도음식

이름에서도 티가 나지만, 사직동 그 가게 에서 운영하는 곳.
짜이는 인도식의 밀크티인데, 일반적인 밀크티와는 맛과 풍미에서 큰 차이가 있다.

당연히 주문은 짜이를 포함해서 라씨와 바나나도사 그리고 커리를 곁들였다.
음식들의 경우 다른 인도음식점과는 약간은 차이가 있는데
향신료가 느껴지지만 자극적이지 않은 소울푸드의 느낌이다.

주문 후 천천히 정성들여 조리를 하다보니 음식 나오기까진 시간의 약간 소모가 되나,
가게의 느낌 자체가 느긋한 여유있는 느낌이다보니 딱히 불만스러운 요소는 아니다.
되려 가게 구석구석을 찬찬히 둘러볼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 느낌.

종로에 올때마다 매력적인 집이 참 많다고 생각을 하는데, 이집 역시 매력이 넘친다.
마치 도심속에서 티벳이나 인도로 공간이동을 하는 기분이다.

Impact of the Table

오래오래 있어주세요
















[Info]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가 1-3, 인도음식


지금까지 가본 인도음식점 중에 가장 비쌌던 명동의 타지. 입구에서부터 

가게 내부 인테리어까지 이곳은 인도음식점이다 라는 포스를 내뿜고 있다.


주문은 육류 디너세트로 스프와 샐러드 메인과 커리 디저트로 구성되어 있고

메인은 야채와 육류 중 선택이 가능한데 아쉽게도 따로는 주문이 불가하더라.


음식의 경우 스프를 비롯해서 인도음식임에도 향신료는 크게 강하지 않았고

커리의 경우 양고기 치즈 치킨 세가지인 점이 좋았고 난과 밥도 같이 나온다.


인상적인 부분은 음식이 바뀔때마다 앞접시를 바꿔주고 손으로 집어먹어야

하는 음식의 차례에선 서버가 손을 씻는 물을 테이블까지 가져다 주시더라.


만족스러운 식사였지만 자주 오기는 조금 부담스러운 가격대가 좀 아쉽다.


Impact of the Table

후드드한 마성의 밥. 끊임없이 먹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