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카스텐 연말 전국투어 첫공!!

거기다 야외!!!

안 갈 수가 없어서 다녀옴.


표가 도착하면 공연날까지 설레일거야.


교통이 너무 좋지 않아서 부산을 경유했다.


원주 도착. 이렇게 예쁜 하늘 아래 야외 첫공이라니 세상에나...

리허설이 너무 다 들려서 이어폰 최대음량으로 방어하고 다니느라 너무 힘들었음.

결국 입장줄에서 앞사람이 떠드는 통에 스포 당함.....시발....


입장대기줄에 서서 생각해보니 공연장 사진을 안찍었길래 급하게 찍느라 엉망진창ㅋㅋ


잠시 입장이 지연되서 기다리는 동안 문 너머로 보이는 무대.. 두근두근


이 순간에는 늘 고민하게 된다.. 어디로 가는 것이 최선일지..


하악 떨려


기뱅존은 빨간팔찌


불이 꺼지고


막이 내리고

공포영화 못지않은 음향이 깔리고 바코드가 일렁일렁 움직이더니 공연시작.

살짝 막이 올라오다 도로 내려가서ㅋㅋㅋㅋ 뭐지 함성을 더 질러야하나 고민함..


공연을 가면 무조건 내 눈으로 열심히 보고 마음에 담아오자는 주의라서 이후 사진이 별로 없음.


이건 공연 보다가 벅차서 고개를 들었더니 4분할 화면이 뙇... 넋놓고 보다가 으어어 이런 미친 무대!!! 하며 홀린듯 찍었다

아 이거 진짜 간지 쩔었음... 이거 말고 무대 뒤 전광판 4분할 나올때도 개존멋 진짜 무슨 영화같은 느낌... ㅠ.ㅜ



SETLIST

Montage

변신

Lazenca, Save Us

Faust

매니큐어

알레르기

어서 말을 해

아주 오래된 연인들

일상으로의 초대

Pulse

도둑

거울

Sink hole

꼬리

Vitriol (1절만)

걱정말아요, 그대 (예정X)

Mandrake

한잔의 추억



셋리 너무 좋아서(파우스트-매니큐어-알레르기 호옹이이이) 정신 못차리고 놀다가

커튼콜타임 비트리올 떼창이벤트로 앵콜 대신 비트리올 떼창했는데 허밍하면서 점점 귀신소리됨ㅋㅋㅋ

개구리 떼창 중간에 지휘하듯 팔 휘두르며 나와서 같이 불러주려다가 너무 높아서 못부르고ㅋㅋ

떼창 끝나니까 세상 다정하게 '여러분 노래 잘하시네요, 비트리올이 그렇게 듣고싶으셨어요?' 하며

기타 잡고 비트리올 불러주는데 아 이렇게... 아 진짜... 뭐라 말로 표현 못할 감정

서늘한 바람이 부는 까만 밤하늘 아래에 행복한 표정한 하현우가 불러주는 비트리올이 가득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나 좀 울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중간에 기계에 문제가 발생해서 잠깐 공연 지연되고 그랬었는데 나는 그것도 좋았지만

어쨌든 그게 마음에 걸렸었는지 '괜찮아!괜찮아!' 외쳐줘서 정말 고마웠다며ㅎㅎ

옆구리를 붙들고 이야기 해서 팬들이 걱정하니까 꼬리때 너무 기타가지고 난리를 쳐서 그런거라며

걱정말아요 그대 불러드리겠다고ㅋㅋㅋㅋㅋㅋㅋㅋ 멘트가 찰지게 이어져서 다들 빵터짐

셋리에도 없던 노래 불러준건데 진짜 역대급으로 좋았다 헉헉


떼창이벤트가 사실 커튼콜 시간에 단조롭게 앵콜 외치지 말고 떼창을 해서 

노래하는동안 멤버들도 좀 여유롭게 쉬고 나왔으면 하는 의미도 있었는데

의도와 달리 개구리가 너무 빨리 나와서 조금 미안했음.. 


만드 멤버소개때 청년 옷은 무섭게 입고 어버버하며 아,안녕하세요호/ 하는 거랑ㅋㅋ

감자 꽃받침!! 두꺼운 귀여움!!ㅋㅋㅋㅋㅋ 너무 좋았음ㅋㅋㅋ


아래로는 마지막 불사르는 한추타임에 조금 찍어본 사진.


유일하게 건진 제대로 찍은 사진인듯.


막 뛰다가 개구리가 신난게 너무 좋아서 찍었는데 폭망ㅋㅋㅋㅋㅋㅋㅋㅋ


기뱅이가 짤렸지만 무대 뒤 4분할 화면이 여기 있네

아 이거 진짜 좋았음 ㅠ.ㅜ)/ㅠ.ㅜ)/


빠지지 않는 한추 댄스타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나 한곡더!를 외쳤는데 앵콘처럼 한곡 더 틀어주면 좋았잖아... 

떼창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공연 끝.

정말 즐거웠습니다. 감사해요.



그리고 부산에 새벽에 도착해서 먹은 돼지국밥. 생각해보니 제대로 된 첫 식사였다...


그리고 첫차시간까지 시간 떼우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서서히 동이 트고 있다


집에 도착해서 기절하듯 반나절을 잠으로 보내고 나니


뭐지... 그 공연은 꿈이었나...

무척 좋았고 엄청 행복했는데 한여름밤의 꿈마냥 휘휘 날아가버린 느낌 ㅠ.ㅜ


그러니까 또 가야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