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아네뜨 베닝&그레타 거윅&엘르 페닝 주연. 마이크 밀스 감독, 드라마

 

영화를 보면서 느낀 점은 감독이 20세기에 애정이 많이 갖고 있다는 것이다.


제목 그대로 등장인물들이 20세기에 겪은 일이 주 내용인데 20세기 이후 

시점의 일들은 두세문장의 나레이션 정도로 정리되고 영상으로 보여지지

않는 부분에서 딱 20세기까지만 보여주고 싶은 점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동일한 시기를 그리고 있지만 세 주인공의 연령이 차이가 있는 만큼 각각

어떠한 시선과 차이로 그 시기를 보내는지에 대해 잘 풀어냈다는 생각이다.

같은 20세기를 살고있는 사춘기 소녀와 시대를 이끌어가는 여자와 시대의 

변화가 조금 어렵지만 이해해보려는 엄마, 그야말로 '20세기의 여성들'인데

왜 제목이 영제 그대로가 아닌 '우리의' 로 번역되었는지는 좀 의아하다.


화자가 전환되는 부분이 좀 매끄럽지는 않았지만 흐름 자체는 자연스러웠고,

전환되는 텀이 아주 빠르다보니 영화를 보는 내내 꽤 집중해서 볼 수 있었다.


인생 마음대로 안된다.




[Info] 제이콥 트럼블레이&줄리아 로버츠&오웬 윌슨 주연,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 드라마


선천적으로 장애를 갖고 태어난 아이가 처음으로 학교에 가게되면서 겪게되는

일을 잘 극복해낸다는 어떻게 보면 굉장히 뻔한 영화. 하지만 뻔한 스토리를

뻔하지 않고 세련되었다고 느껴질만큼 잘 그려냈다는 점이 아주 훌륭한 영화.


우주선의 헬멧이라는 요소를 센스있게 배치한 점이 일단 괜찮았으며, 이야기의

주제가 되는 인물이 변경될때마다 화면이 센스있게 전환되는 부분도 좋았다. 


아울러 보통 이런 주제의 영화는 주인공에게만 이야기가 집중이 되는 구조지만

본의 아니게 희생해야 하는 가족에 대해서도 충분히 그려준 점도 인상깊었다.

그러한 입장에 놓였던 분들에게는 큰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영화이지 않을까.


아쉬운건 왜 이 영화가 예술영화로 분류가 되어 더 많은 스크린에서 상영되지

않느냐는 점이다. 대중성도 충분하다고 보여지며 억지눈물이 아닌 긍정적인

감동을 준다는면에 있어 보다 많은 분들(특히 어른)이 봐야하는 영화라고 본다.







[Info] 콜린 퍼스&제프리 러쉬 주연, 톰 후퍼 감독, 드라마


2차세계대전 전후 대영제국의 군주였던 조지 6세와 그의 전담 언어 치료사인

라이오넬 로그와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써, 영국 배경과 영국식 영어 억양을

좋아하는 리티의 추천으로 우리 부부가 같이 보게된 최초의 영국 영화이다.


선왕에 대한 트라우마로 인해 후천적으로 생긴 언어장애를 치료하는 과정을

담고 있는데, 실화를 기반으로 하고 있음에도 진부한 면이 전혀 없었고 진행이

매끄러웠으며 마지막 장면까지 전반적으로 완급 조절이 굉장히 훌륭한 영화다.


시나리오의 특성상 영화 대부분을 이끄는 두 명의 연기 또한 굉장히 훌륭했는데

특히 말더듬이 연기는 진짜를 보는듯했다. 간만에 인생영화를 건진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