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역 근처에 있는 비원떡집.
전통비법을 그대로 준수하며, 모든 과정을 손으로 빚는것으로 유명하다.

지나가는 길에 방문하여 상시 판매되는 단품도 먹어보고,
제리의 외할머님 생신을 맞이하여 두텁떡케이크도 주문하여 먹어보았는데
하나같이 너무 맛있었다.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아이들과 어른들도 모두 만족하신 맛.

동네떡집보다야 물론 높은 가격이지만 마카롱 같은 디저트보단 저렴한 가격이니
근처 지나가실일이 있다면 한번쯤 들르시는걸 적극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