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강원도 강릉시 초당동 307-4, 한국음식

정동진 나들이를 마치구 강릉에 들어서면서 먹기로 한 아침식사는 초당순두부.
강릉의 첫 코스가 초당동의 근처인것도 있지만 사실 둘 다 두부를 좋아하고
강릉을 대표하는 유명한 음식인만큼 별다른 고민없이 선택한 메뉴였다.

최근에 바꿔단듯한 간판을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가정집을 개조하여 영업한지 꽤 오래된듯한 포스가 팍팍 나는데
근방에서 저마다 여기가 원조다 라고 주장을 하는 집보다는 신뢰가 가지 않나 하는 생각이다.

주문은 순두부백반 2인분과 모두부 반접시. 
흔히들 먹는 순두부찌개와 비슷한 메뉴인 째복순두부와 참치순두부의 유혹이 아주 강렬했으나,
그래도 첫 방문인 만큼 가장 기본적인 맛으로 판단을 하는게 의미가 있겠다는 생각이었다.

음식이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약간 걸리는 편. 이른 오전 치고 손님이 제법 있긴 했는데,
진짜 손님이 몰리는 시간이면 한참 걸리지 않을까 싶다. 

주문수에 맞게 넓찍한 대접에 후하게 담은 순두부 대접이 나오고.
된장찌개와 비지장 및 곁들일 반찬이 가볍게 나오는 구성이다.

찌개도 그렇고 반찬도 그렇고 곁들이는 반찬들은 그야말로 시골 외할머니의 맛.
 요즈음 젊은이들의 식성은 전혀 고려되지 않은 어린시절 할머니가 해주신듯한 그러한 맛인데,
호불호가 크게 갈릴수 있겠으나 우리 입맛엔 꽤 만족스러웠다.

두부. 눈이 깜짝놀랄만큼 놀라운 맛은 아니지만(사실 그러기도 힘들지만) 말그대로 담백함 그 자체.
 요즘에도 바닷물을 간수로 쓰는지는 모르겠지만 잡스러운 맛 없이 익히 알고 있는 두부 맛만이 가득하다.
그냥 먹어도 맛있고 간장을 올려서 먹어도 맛있고 된장찌개랑 먹어도 맛있고 반찬이랑 먹어도 맛있는 그 맛.

먼 곳에서 굳이 먹으러 오실정도까진 아니지만, 근처를 방문하는 여행객들이나
두부를 좋아하실만한 분이면 만족스러운 한끼가 되지 않을까 싶다. 물론 가격은 논외로 해야겠다만..

Impact of the Table

진국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