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2동 622-2, 일본음식


범전동에서 꽤 오랫동안 영업을 했었던 우동집. 했었던 이라고 적은 이유는

얼마 전 대연동으로 이전한 다음 한동안 닫았다가 영업을 재개했다고 들었다.

 

주문은 튀김우동과 오뎅우동 한그릇씩에 혹여나 양이 모자랄까봐 김초밥까지 

김초밥의 경우 찍어먹는 양념장도 괜찮았지만 안에 들은 유부가 꽤 맛있었다.


우동은 겉으로 보이는것에 비해 양이 꽤 넉넉해서 한그릇으로 꽤 든든했는데

일단 도톰한 면발이 괜찮았고 오뎅과 튀김이 고명수준을 넘어서 꽤 훌륭한 편

가쓰오부시 잘 우러난 국물과 맛있었던 반찬 곁들여서 배부르게 싹싹 비웠다.


Impact of the Table

여윽시 부산은 오뎅이지



















[Info]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동 252-1637, 서양음식


매니아분들께 부산 최고의 양분식으로 인정받는 곳.

생각보다 외진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찾아가면서도

여기 있는게 맞나 싶었는데 다행히 제대로 찾아갔다.


내부가 아담하다보니 피크타임에 가면 대기줄이

있다고 하던데, 거의 주문 마감시간에 가서 그런가

바로 입장을 했다..만 사람이 끊이지 않고 계속..


주문은 돈까스와 함박스테이크에 쫄면을 곁들였다.


음식에 앞서 나오는 스프. 아 진짜 추억의 맛.

둘다 배가 너무 고팠던터라 게눈 감추듯 먹었는데

맛이 아주 부드러웠다는 것만 기억이 난다.


이어서 샐러드와 얇게 펼쳐진 밥과 함께 나온 음식.

일단 표현이 좀 안어울리긴 하지만 참 얌전하다.


돈까스는 경양식집 돈까스 하면 떠오르는 맛 그대로이고

겉으로 보기에도 그렇지만 분식집 돈까스보단 두툼하다.

덕분에 경양식 돈까스이지만 씹는 맛이 제법 있다.


함박도 씹는 맛은 마찬가지. 반숙후라이가 살짝 생각났지만

자체로도 적당히 부드러웠고 옆에 올려진 완두콩과

마카로니가 너무 친숙한 추억의 맛인 것도 좋았다.


반면에 쫄면은 알고있는 맛과는 살짝 달랐는데,

면과 양념장 외의 재료가 단순하다보니 맛이 깔끔하다.

특히 같이 나오는 진한 멸치국물과의 조화가 최고.


너무너무너무 허기진 상태였던터라 빛의 속도로

음식들을 먹긴했지만 확실히 다 맛있었다. 진짜..


Impact of the Table

의외의 한방



















오랜만에 광주에 다시 들른김에 광주 랜드마크 궁전제과도 들렀다.

공룡알빵이랑 나비파이가 대표메뉴인데 예전엔 몰라서 못먹었던터라

이번에는 두가지 메뉴에 찹살떡을 꼽사리 껴서 구매를 했다.


일단 찹쌀떡은 뭐 그냥 찹쌀떡맛, 알고 계신 그대로의 맛이고.


공룡알빵은 동그란 바게뜨 질감의 빵에 샐러드가 가득 들어있는데,

몇시간 지나고 먹어서 그런가 뜯었을땐 살짝 시큼했지만 멀쩡했고,

샐러드를 잘 보존해야하는터라 겉빵의 질감이 제법 질긴 편.

샐러드가 거의 대부분이라 흘릴까봐 긴장하며 먹었지만

일단 빵 자체는 아주 맛있었다. 작명이 센스있다고 생각.


나비파이는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먹으라 적혀있어서

절반안 데웠는데 파이 모양이 흐트러지지만 데운쪽이 확실히 맛있다.

다만 파이 특유의 텁텁한 맛은 조금 있었고, 달달한 맛이 괜찮았다.


대표메뉴 두가지 부부의 입맛에 꽤 잘 맞았는데,

공룡알빵은 광주 이외 지역에는 배달 불가인게 아쉬운 점.

어쩔 수 없이 생각나면 먹으러 또 가는수 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