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 25-6, 한국음식


마산야구장 바로 맞은편에 있는 설렁탕집. 안팎에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살짝 이른시간에 방문해서 손님이 거의 없었는데 먹다보니 자리가 차더라.


설렁탕과 도가니탕을 한그릇씩 주문하니 5분도 안되서 바로 상이 차려졌다.

나중에 여쭤보니 육수는 동일하다고 하셨는데, 들어있는 재료의 차이인지

상대적으로 설렁탕보단 도가니탕이 국물에서 지방의 고소함이 좀 더 느껴졌다.


잡내 없고 맛 괜찮았고 육수 걸쭉하고 도가니탕의 도가니 넉넉해서 좋았는데

설렁탕은 고기가 살짝 부족한 느낌. 양 많은 사람을 위한 특사이즈가 아쉽다.


반찬의 경우 김치와 깍두기 모두 훌륭해서 곁들여서 만족스럽게 싹싹 비웠다.


Impact of the Table

좋으다















[Info] 서울특별시 중구 남창동 50-42, 한국음식


남대문시장안에 중간즈음에 있는 은호식당에 다녀왔다.

삼고초려도 아니고 세번째만에 먹는데 성공했는데,

이상하게도 가고자 하는 날마다 꼭 휴일이더라.


가게 한쪽에 자리 잡고 꼬리곰탕과 도가니탕을 한그릇씩 주문.

주문하고 잠시 기다리니 탕 두그릇이 나온다.


먼저 눈에띄는건 꽤 푸짐하게 들어있는 꼬리랑 도가니.

그대로 밥을 말면 넘칠것 같아서 한쪽에 덜어내고 밥을 말았다.

양념장 찍어서 먹어보니 둘다 부들부들하게 잘 삶아졌다.


탕 국물은 두 그릇다 맑은 편인데 한숟갈 먹어보니 생각보단 담백했다.

비주얼만으로는 꽤 구수할줄 알았는데 전혀 그러질 않아 살짝 당황.

적당히 간 하고 공기밥 말아서 먹어보니 그런대로 먹을만은 했다.


아쉬웠던건 깍두기와 배추김치. 덜 익은건지 그다지 어울리지 않더라.

탕 맛을 보조해주는 조연역할을 해주질 못하고 있다.


기대를 꽤 많이했던 방문인데 기대치에 비해선 살짝 아쉬웠다.


Impact of the Table

그다지..


















[Info]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1-5, 한국음식


허영만전을 관람한 김에 식객에 나온 곳에서 식사를 하기로 했다.

남부터미널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데, 매번 우린 심야버스를 타느라 한번도 못왔었다.


평일 식사시간엔 줄이 형성된다는 곳인데,

애매한 시간에 방문해서 그런가 여유있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설렁탕과 도가니탕을 각각 한그릇씩 주문했다.

반찬은 김치와 깍두기가 준비되어 있는데, 원할경우 신김치를 추가로 내어주신다.


맑게 우려낸 국물에 고기와 도가니가 푸짐하게 담겨져 있는데,

국물이 약간씩은 다른것 같아서 자세히 보니 도가니탕엔 편마늘이 조금 담겨져 있다.


도가니탕은 맑은 국물이다 보니 착착 달라붙는 진한 국물을 선호하는

리티의 입맛과는 약간의 거리가 있지만 객관적으론 훌륭한 한그릇이며

진한 국물의 느낌은 도가니탕보다는 설렁탕이 강하다.

둘 다 온도도 적당해서 밥말아서 후루룩 먹기에도 부담이 없다.


확실히 근처에선 인기있을만한 집.

맑은 국물의 취향이 맞으실 경우 찾아가서 먹을만한 집이다.


Impact of the Table

보기만 해도 든든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