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동 1575-25, 퓨전음식

정말 우연한 기회에 알게된 곳. 대로변도 아니고
주택가에 위치한 곳이라 사실 어떻게 접했는지 기억도 안난다.
어쨌든 봉천동의 애매한 지역에 위치한 곳. 봉천역과 서울대입구 역의 중간 즈음에 있다.

딱 필요한만큼의 인테리어, 벽에 써진 글씨는 이곳에서 파는 메뉴.
심오한 문구가 적혀있을거라 생각했으나 그것은 함정.

주문은 스테이크와 치킨데리야끼덮밥. 스테이크와 같이 먹을 메뉴를 고민중이었는데,
사장님의 추천을 믿고 데리야기덮밥을 먹기로 결정.
음식은 금방 나왔는데, 가게가 한산했던것도 한몫한걸로 보인다.

음식을 내어주시면서 '넉넉하게 드렸어요' 라고 하셨는데, 과연 적지 않은 양이다.
푸짐하게 담겨진 덮밥, 고슬고슬한 밥에 올려진 치킨도 넉넉하고 소스도 참 맛있다.
스테이크, 양도 넉넉하고 고기와 감자와 상큼한 샐러드의 조합도 좋다. 하나의 접시가 꽉 차있는 느낌.
다만 아쉬운점이 있다면 스테이크가 먹다보면 금방 식는데, 
접시의 온도를 조금 더 신경쓴다면 끝까지 따뜻하게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전반적으로 음식맛이 자극적이지 않아서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마치 요리잘하는 삼촌이 집에서 푸짐하게 해준 저녁을 먹는 느낌.
대중교통으로 가기 힘든게 조금 아쉽지만, 아마도 집 근처라면 꽤 자주 가지않을까.

Impact of the Table

마지막 한숟갈은 조금 짜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