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래 매장을 여기저기 확장해 나가고 있는 비교적 젊은 대구의 프랜차이즈.


본점의 사장님이 원래 대구에서 가장 규모가 있던 타 브랜드의 점장이었다가

나름의 뜻이 있어서 브랜드를 새로 만들고 가족분들도 참여중인걸로 안다.


매장 내부는 어느정도 규모가 있는 편이었는데 메뉴별 안내표지도 많았고

또 벽면에 이런저런 기사들이 많이 붙어있어서 조금 정신이 없다고 느꼈다.

어느정도 통일된 규격으로 깔끔하게 정리가 되었으면 아마도 더 보기 좋을듯.


주문은 대표빵 여섯개로 구성되어 있는 선물세트로 가격은 조금 비싼감이..


일단 공통적으로 느낀건 그래도 모든 빵들이 돈값은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단팥은 통판의 식감이 느껴지는게 꽤 괜찮았고, 크림치즈는 느끼하지않았고

콩떡콩떡은 빵안의 찹쌀이 괜찮았고 아프리카는 근방의 옥수수빵과 흡사한

느낌인데 햄과 야채덕분에 맛과 식감과 풍미가 훨씬 근사해진듯한 맛이었고,

팔공산쌀은 왠지모를 흑미의 느낌인데 물리지 않았다. 유일하게 아쉬운건

소보루 단팥빵인데 소보루와 단팥의 시너지는 전혀 없고 그냥 1+1의 느낌.


어쨌든 전반적으로 빵이 물리지 않는 맛이며 앙금의 존재가 뚜렷한 편이다.





이성당 감정생활/음식 2015.08.08 17:40


















군산 오는 관광객은 거의 들른다는 가장 오래된 빵집 이성당.


나들이 도중 탔던 택시기사분이 '노란가방 안드셨네요?' 라며 말을 거셨는데,

알고보니 여기 포장가방이 노란색이더라... 내린 다음에 들렀어요.. ㅎㅎ;


어쨌든 이성당에 와서 단팥빵을 안사갈 수 없기에 줄을 섰다.

줄이 꽤 길었는데 생각보다 줄어드는 속도는 빠른 편.

기다리다보니 직원분께서 얼음생수를 나눠주시는게 참 인상적이었다.


빵은 대표메뉴인 단팥빵과 야채빵을 골랐는데,

굉장히 교과서적인 맛이다. 친숙함이 극대화된 느낌이랄까.

둘다 빵 자체의 결이 얇고 앙금이 꽉차있는건 인상적이었다. 


서울 도착해서 먹어서 그런가 기대치엔 살짝 못미쳤는데,

현지에서 바로 먹었으면 더 맛잇었을수도 있겠다.

그자리에서 하나 안먹어본게 실수였다.




















성북구 랜드마크가 아닐정도로 유명한 빵집. 서울 곳곳에 매장이 있는데 이곳이 본점이다. 


첫 방문때는 늦은 시간이라 빵이 대부분 팔려서, 단팥빵 등의 기본 메뉴 위주로 구입.

두번째는 다행히 대표메뉴인 사라다빵이 있어서 달걀 사라다빵을 구입해서 먹었다.


일단 빵의 결이 차지다. 굉장히 쫀쫀한 식감. 앙금도 넉넉히 들어있는 편.

사라다빵은 어릴때 가끔 먹던, 요즘은 찾기 힘든 그 베이직한 사라다 맛. 만족스럽다.

마들렌과 휘낭시에는 식감이랑 맛이 비슷했는데 둘다 향긋하고 부드러웠다.


아쉬운건 빵이 비싸고 작은 편, 가격이 싸질 일은 (아마도)없으니 빵이 조금 커졌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