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1동 477-23, 한국음식


평양냉면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부산에서 그나마 알려진 곳.

멋모르고 일요일에 방문했다가 휴일이어서 실패 한 후 첫 재방문이다.


외관도 그렇고 내부도 세월의 흐름이 배어있는 듯 한데,

꾸준히 관리를 잘해온 듯 허름하다는 느낌은 전혀 없다.


주문은 평양냉면과 함흥냉면에 빈대떡과 만두 2개

갯수단위로 주문이 가능해서 부담이 없는게 큰 장점.


나머지 메뉴는 주방에서 모두 준비를 해주시지만

빈대떡은 계산대옆의 조리대에서 사장님이 구워주신다.


주전자에 담긴 육수 마시다 보니 나온 빈대떡과 만두.

빈대떡의 경우 저렴하다보니 사이즈가 조금 작지만

고기까지 얹어지는 등 재료는 전혀 부실하지 않다.


만두 역시 겉으로 보기에도 속이 꽉 차있는 모양새

두가지 메뉴 모두 맛이 삼삼하고 담백한 편인데

찍어먹는 간장도 간도 약해서 더욱 그렇게 느껴진다.

우리 입맛에야 괜찮았지만 호불호가 조금 나뉠 부분.


함흥냉면 역시 색깔에 비해 맵거나 자극적이지 않다.

쫄깃한 면발과 꾸덕한 식해의 식감이 인상적이었고

먹는 중간에 육수랑 양념의 맛이 잘 어우러지는 편.


평양냉면은 조금 의외였는데 메밀면치고는 면색깔이

강해서 혹시나 질기려나 싶었는데 툭툭 잘끊어지더라.


육수의 간은 윗지방 평양냉면에 비해 조금 강한편인데

살짝 곁들여진 청양고추가 국물을 먹을때나 면을 먹을때

맛의 존재감이 강하다는게 기억에 남는 부분이다.


기대했던 맛과는 조금 달랐지만 자체로도 충분히

독특했고 맛있었고 만족스러웠던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한주전자 먹고싶다















[Info]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3가 1-5, 한국음식


을지면옥과 함께 의정부계열 평양냉면에 속하는 필동면옥에 다녀왔다.

원래 을지면옥과 일요일을 교차로 쉬었던것으로 알고 있는데,

방송때문에 손님이 몰려든 여파인지 이젠 두곳 다 매주 일요일에 쉬더라.


여름이라 웨이팅이 조금 있다고 들었는데 오픈시간에 맞춰가서 그런가

안기다리고 바로 앉을 수 있었다. 물론 금방 빈자리가 차긴 했지만..


주문은 물냉면과 비빔냉면 한그릇. 제육반접시를 곁들이려고 했으나

반접시는 주문이 안된다고 하더라. 최근에 바뀌었다고 들었다.


어쨌든 냉면에 앞서 나온 면수를 한모금 들이키니

오픈한지 얼마안되서 그런가 약간은 조금 닝닝한 맛이었다.


잠시 뒤 나온 냉면들. 일단 첫인상은 면이 조금 두꺼웠다는점이고

파와 고추가 조금 많이 올라가 있는게 눈에 띄었다.


육수 한모금 쭈욱 들이키니 너무 익숙한 맛이라 일단 괜찮았고

입맛이 그렇게 예리하진 않은터라 을지면옥과의 차이는 모르겠더라.

좀 두꺼운데 싶은 면발도 툭툭 잘 끊겼고 비빔냉면도 양념이 맵지 않아서

정말 오래간만에 물냉면과 비빔냉면 모두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다.


아쉬웠던건 위에 적은것처럼 파와 고추가 많다보니 씹었을때

순간적으로 확 매워진다는 점과, 무절임이 냉면이랑 잘 안어울리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 제육 반접시가 이제는 주문이 안된다는 점인데

왜 바뀌었는지 정말 이해가 안된다. 둘이 냉면에 제육반이면 딱이었는데..


Impact of the Table

그래도 니가 좋아














[Info]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동 201-1, 한국음식


스탠딩 공연 관람을 앞두고 과한 식사는 조금 위험하므로

공연장 근처에서 가볍게 먹자는 생각에 들른 집이다.


노포에 비해선 나중에 오픈한만큼 내부는 깔끔한 편.

한쪽에 자리 잡고 비빔과 물냉면 한그릇씩을 주문했다.

편육과 만두가 궁금했으나 과하게 먹으면 안되니까..


잠시 후 반찬들에 이어서 나온 냉면 두그릇.

일단 먼저보이는건 면이 조금 두꺼운 스타일이다.

나오는 도중에 물냉면 고명이 와르르 무너진게

조금 아쉬웠지만 그렇다고 다시 올릴순 없는 일이고.


일단 물냉면 육수를 한모금 마셔보니 육향이 진한게

간만의 평양냉면이라 그런가 아주 맛있었다.


면의 색깔이 조금 연해서 메밀함량이 낮은건가 라는

생각을 하고 먹어보니 제법 구수하고 툭툭 잘 끊어진다.

가게한쪽을 보니 두번 거른 메밀면이라고 하더라.


비빔은 색깔에 비해선 맵거나 자극적이지 않아서 좋았으나

고춧가루 양념 특성상 먹어갈수록 텁텁해지는건 어쩔 수 없더라.


곁들여온 반찬의 경우 절인 무는 그저 그랬지만

얼갈이의 경우 적당히 잘 익어서 상큼한게, 굉장히 맛있었다.

리필 안해도 되게끔 넉넉히 주신점도 마음에 들었다.


아쉬운 점은 면수인데 쌩뚱맞게 계산대 근처에 있어서

처음 방문하는 사람은 있는줄 모를 가능성이 높다는 점.

우리도 먹는 내내 이집은 면수를 안주나보다 라고

생각하다가 뒤늦게 계산하면서 알아차렸다. 


여쭤 볼걸 그랬나....


Impact of the Table

밸런스 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