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돌아온 군항제 시즌. 올해는 폰으로만 사진을 찍은 뒤

작년과 마찬가지로 찍은 사진을 흐름을 고려하여 구성.


흔한 베란다뷰.


흔한 출근길.




그리고 흔한 동네 풍경.




중원로터리는 뭐 북적북적.


....?





일단 와플 하나씩 먹고.






이쪽은 뭔가 작년보다 가짓수가 꽤 줄어든 느낌?



타코야끼도 냠냠.



밤에 다시 나왔다.




별다를 건 없었고.


이게 올해 핫템인가.


필요한것도 하나 구매해주고.






군것질 와구와구.


참 품바존은 사람이 꾸준하단말야.


이런건 언제 만들었대.





재정비는 잘 해놓은듯.



즉석오뎅일줄 알았는데 걍 꼬지오뎅.



삼겹살김밥. 아 이건 좀 별로였다.


여좌천 ㄱㄱ




바글바글.



블루레몬에이드. 이정도면 군항제에선 합리적인 가격.




푸드트럭은 진해여중고쪽으로 왔네.


의미없는 ^^


역시나 의미없는 ^^





육교쪽으로 우회한다음.


셀카하나찍고 일단 귀가.


며칠 뒤, 새벽에 다시 집을 나섰다.
















확실히 새벽의 군항제가 사람도 없고 꽃구경하기엔 좋다.



셀카난사.




새로만든 포토존.


그럼 찍어줘야지.


으아아 사륜안인가.









한적하니 넘나 좋은것.




음?! 이건 또 언제 설치한거야.







야시장도 텅텅.



중간에 갑자기 비가와서.





망했어요. 사람 없는거 보소.






중앙시장에서도 뭘 한 모양이군.


저녁엔 진해루에서 불꽃놀이.



마무리를 하루 앞두고 경화역에 가봤다.





내일이 마지막이라 그런가 진짜 한산.



뭐 우리야 사진찍기 편하고 좋지.


편-안하게 잘 봤다.



작별을 알리는 여좌천의 꽃비.



와플마이쪙.




강풍도 불고 사람이 훅 줄어서 그런가 꽤 빨리들 철수했다.




할인코너를 지나칠 수 없지.



마지막 날 밤비까지 내려주며 완벽한 마무리.


내년에 또 만나요.






올해도 돌아온 군항제 시즌.

작년과 마찬가지로 군항제 기간동안 찍은 사진을 흐름을 고려하여 구성.


개막을 2일앞둔 시점에서의 베란다 뷰.


체력 충전을 위한 휴일을 얻었는데, 당연히 집에 있지않고 경화역으로 일단 가봤다.



올해 이쪽에는 야시장 안한다고 하지 않았나? 근데 뭐 다 있더라.



아직 꽃이 만개하지는 않음.



올해 군항제의 히트아이템인 벚꽃화관. 파는사람도 쓴사람도 많았다.


역에서 경화동쪽으로 조금 더 걸어오니


되려 이쪽이 더 보기는 괜찮았다. 사람도 많이 없었고.


꽃 배경으로 찰칵.


317버스를 타고 로망스다리로 이동.



여기도 꽃이 아직 만개하지는 않음.


...? 포켓스탑인가. 근데 도라에몽은 왜...



이쪽에서는 벚꽃핀을 팔더라. 저렴해서 두개 구입.




부부의 추억이 담긴 길을 지나고.


식사를 하니 저녁이 되었다.








군항마을이랑 중원로타리는 한창 준비하느라 분주한 상황.


꽈배기로 적절히 군것질을 해주고


오늘의 전리품도 적절하게 배치.




전야제의 불꽃놀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군항제가 개막되었다.





첫날이 토요일이라 그런가 어디를 가도 사람이 바글바글.


리티가 가장 좋아하는 풍물의 거리.







작년보다 뭐 세계라는걸 강조하는 듯 하긴 한데, 사실 파는 물품은 대동소이.


근데 뽑기가 여기까지 ㄷㄷ..


제리가 그냥 지나칠리 없는 가래떡구이로 군것질.



여느날의 새벽. 사람이 없는 군항제를 좀 느껴보려고 새벽외출을 감행한 부부.




도로는 물론이고




야시장도 그렇고








추억이 담긴 거리까지 이렇게나 한가하다.





로망스다리 역시 사람이 없긴 마찬가지.



그래서 넘나 여유롭게 사진을 잔뜩 남기고.


우리 셀카도 한장.


주말에 사람이 꽤 많이왔는데 평일엔 비가 억수같이 퍼붓어서 망했어요.



벚꽃도 많이 지고 사람도 훅 줄어들고...




리티가 근무하는 학교안에 벚꽃도 우수수졌다.


비가 그친 다음, 브레이크타임을 이용해서 동네 한바퀴 산책.






집 근처에도 벚나무가 많아서 산책길이 꽤 로맨틱했다.


흔한_집근처 산책로의_풍경.avi



폐막전날, 가게 마치고 여좌천을 한번 더 들렀는데 그새 데크가 부서지는 사고가 있어서, 로망스다리 입장 통제-_-









로망스다리 근처엔 루미나리에를 설치안한줄 알았는데, 올해는 파크랜드 근처에 설치했더라. 근데 작년보다 허접..



로망스다리 근방엔 이게 전부. 역시 허접함.



그래서인가 관람객 줄어드는 속도가 꽤 빨랐다.


야시장 역시 사람이 훅 빠지기는 마찬가지.



마지막날 떨이를 노렸으나 올해는 제값 다 받으시더라.....


마지막까지 붐비는 건 품바.



몇몇곳은 폐막전에 벌써 부스를 철수했다.


끝줄에 있는 다이소스러운 부스.



리티가 꽤 좋아하는 부스다. 몇몇 아이템 구입으로 쇼핑 완료.



그리고 올해 군항제도 여기서 마무리.


내년에 또 만나요.






군항제 기간동안 찍은 사진들 한번에 포스팅.

실제 사진찍은 날짜는 미묘한 차이가 있으나 흐름을 고려하여 구성.


집에서 보는 베란다 뷰. 군항제 시즌이라 벚꽃이 많이 보인다.



군항제 기간동안 자주 진행되었던 에어쇼. 조금 시끄러웠지만 볼만했다.


동영상 버전.


제리가 출근하는 길도 벚꽃가득.


장옥거리 역시 마찬가지.





집 뒤쪽 길로 조금만 올라가면 나오는 이곳은.



바로 제황산공원.




한쪽의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진해탑이 나온다.









탑에서 보는 진해시가지.


셀카한방.




관람을 마치고 모노레일카를 한번 타기로 했다.


타임랩스버전. 이거 꽤 재밌네.


하차.



해군사관학교도 들어가보려고 했는데 딱 1분차이로 입장 마감되어서 발길을 돌렸다.



군항제 메인(?) 거리라고 할 수 있는 중원로터리.



매년 오는 야시장과 매년 비슷한 행사.


때마침 내려오는 모노레일카.


옛 진해우체국. 군항제기간에만 개방하는데 들어가진 않았다.




5분거리의 마크사거리와 군항마을.



군항제 기념 전시회 진행중.


305번 버스를 타고 여좌천으로 이동.




올해도 역시나 여좌천은 사람이 많고나.




작년에 못보던 매점이 있길래 사먹어봤다. 맛은 뭐..


인기폭발인 로망스다리.



그리고 매일 서로를 기다렸단 하교길.


바로 옆 벚꽃터널이 은근 숨겨진 명소다.




내수면연구소안에도 벚꽃 가득.


317번 버스를 다시 타고 도착한 이곳은.


군항제 인스타성지 경화역.


엄청난 인파...



작년까진 느리게 운행한 열차. 올해는 그냥 세워놨다.



열차 배경으로 빼꼼.





철길따라 걸으면서 츄러스도 먹고 다시 이동.





밤의 로망스 다리. 블링블링.


셀카 한방.



조금 더 위쪽으로 이동.


낮만큼이나 경쟁이 치열한 로망스다리.




루미나리에쪽은 상대적으로 한산.


시즌한정 포토존. 역시 경쟁치열.


여좌천따라 한참 올라왔는데 여기까지 야시장을 했나보다.

이게 맞는 방향인가 싶다. 괜히 사람만 분산되고 근처 주민만 불편할거 같은데..


길따라 다시 내려가는데 때마침 불꽃놀이.


중원로터리로 이동.



야시장 여전하고요..



구워먹는 치즈 군것질. 괜찮았다.


한쪽에 사람 엄청 몰려있길래 가봤는데 품바. -ㅅ-



은행도 군것질.


한가한 뒤쪽으로 빠져서 이동.


평소에는 점등하지 않는 중원쉼터 입구.




화천동 거리에도 벚꽃활짝. 근처 건물의 벚꽃조명이랑 잘 어울린다.


올해 군항제는 여기까지 입니다.


내년에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