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전라북도 군산시 신창동 2-1, 한국음식


군산에서 두번째 식사는 초원사진관 근처의 한일옥에서 해결을 했다.

허름한 외관 사진을 보고 왔는데, 새 건물로 이전을 했길래 살짝 당황을 했다.


무우국과 콩나물국을 한그릇씩 주문. 기사식당 답지않게

음식 나오기까지 살짝 시간이 걸렸는데, 뚝배기를 데우는 시간이 아닐까 싶다.


맛은 무우국도 그렇고 콩나물국도 전반적으로 담백한 편이다.

반찬이 크게 인상적이지 않다는 점과 무우국의 소고기가

가격에 비해 별로 없었다는 점이 조금 아쉬운 포인트.


콩나물국은 전주식과는 조금 다른맛이었는데, 충분히 괜찮았다.


Impact of the Table

여기가 제대론데...





이성당 감정생활/음식 2015.08.08 17:40


















군산 오는 관광객은 거의 들른다는 가장 오래된 빵집 이성당.


나들이 도중 탔던 택시기사분이 '노란가방 안드셨네요?' 라며 말을 거셨는데,

알고보니 여기 포장가방이 노란색이더라... 내린 다음에 들렀어요.. ㅎㅎ;


어쨌든 이성당에 와서 단팥빵을 안사갈 수 없기에 줄을 섰다.

줄이 꽤 길었는데 생각보다 줄어드는 속도는 빠른 편.

기다리다보니 직원분께서 얼음생수를 나눠주시는게 참 인상적이었다.


빵은 대표메뉴인 단팥빵과 야채빵을 골랐는데,

굉장히 교과서적인 맛이다. 친숙함이 극대화된 느낌이랄까.

둘다 빵 자체의 결이 얇고 앙금이 꽉차있는건 인상적이었다. 


서울 도착해서 먹어서 그런가 기대치엔 살짝 못미쳤는데,

현지에서 바로 먹었으면 더 맛잇었을수도 있겠다.

그자리에서 하나 안먹어본게 실수였다.
















[Info] 전라북도 군산시 미원동 332, 중국음식


모처럼 군산을 들른 김에 몇대짬뽕 하면 항상 꼽히는 복성루를 들러보기로 했다.

하필 군산 다 도착해서 버스가 밀리는 바람에 서둘러 이동했음에도 기다리는 줄이 엄청났다.


매장은 뭐, 위생은 기대하지말라는 말을 들어온터라... 겉으로 보기보다는 자리가 넉넉하더라.


어쨌든 짬뽕과 짜장면을 한그릇 씩 주문했고 금방 조리되어져서 나왔다.

짬뽕은 확실히 압도적인 비주얼. 가격대가 조금 있긴 했지만 재료들이 엄청 넉넉해서

면을 먹기도 전에 이미 배가 반쯤은 불러온 편. 돼지고기 덕분인지 묵직한 국물도 괜찮았다.


아쉬운건 짜장면. 다양하게 먹자고 주문을 했으나, 맛도 평범한데다 양이 작아도 너무 작았다.

중식 코스의 막바지에 나오는 미니멀한 짜장정도의 양이라 만족스러운 요인이 거의 없었다.


들르실거면 그냥 짬뽕을 드시는 편이 좋겠다.


Impact of the Table

잘나가는거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