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동 13-41, 중국음식


2호선 건대역 근처에 있는 훠궈 뷔페. 창원에도 훠궈를 판매하는 집이 있지만

아무래도 뷔페가 아니라는 아쉬움이 있어 서울 오는 김에 아예 마음먹고 들렀다.


근처에 2호점도 있고 본점도 2층까지 있는 규모인데, 시간도 애매했고 마침

비도 오고 그래서(?) 내부는 아주 널널했다. 원앙으로 주문후 바로 셀프바로.

가격은 최근에 올라서 인당 15000원인데, 그래도 객관적으론 괜찮은 가격이다.


셀프바의 종류는 야채도 다양했고 단백질도 다양한편. 고기류도 양고기까지

원하는 만큼 가져다 먹을 수 있는건 좋았는데 소스 가짓수는 조금 적은 느낌.


아쉬운건 탕이었는데 백탕은 조금 밋밋한 느낌이었고 홍탕과 소스는 기본간이

조금 짠 느낌. 그러다보니 양이 조금 덜찬 상태에서도 살짝 물린감이 있었다.


그래도 적당히 먹었고, 중간쯤 물리다보니 디저트 먹을 생각을 못한건 실수다.


Impact of the Table

그래도 니가 좋아






라몽떼 감정생활/음식 2015.05.05 07:11












방송 한번 탄 이후로 사람이 엄청 몰린다는 정통 프랑스 풍 베이커리 라몽떼.

어쩌다 시간이 남게된 평일에 방문했는데, 바게뜨를 비롯한 몇몇제품이 있더라.


제과도 훌륭하다고 하던데 전 메뉴 리뉴얼중더라. 아쉽다.


대표메뉴인 바게뜨와 추천메뉴인 밤식빵을 구매했다.

전반적으로 식감이 굉장히 쫄-깃 한 편이다.

경우에 따라 질기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퍼석함은 없는 편.

이런 식감을 좋아하는 터라 아주 맛있게 먹었다.





서울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광진구.

웰컴 투 광진구.


광진구 한가운데 있는 건국대학교.



건대 맛의 거리.






로데오거리.




그리고 양꼬치거리. 뭐하러 이렇게 세밀하게 나눴나 싶긴 한데, 사람들은 몰리는 곳에만 몰리는 듯.


주택가. 큰길 건너편의 사람 쩌는 대학가와는 달리 너무나도 한가한..



여유로이 식사와 커피타임을 가진 후, 뚝섬유원지(뚝섬한강공원).

정서진부터 시작되는 국토횡단길이 여기도 지나는가보다.
그래도 4대강이 뻘짓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혹서기라 휴장중인 장터. 좋은 물건이 있으면 사려고 했건만..


유원지 한가운데 있는 자벌레. 아무리 봐도 2층과 3층이 없는데..?


이런저런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누가 안떼어가나 모르겠다. 직원도 없어보이던데.



자벌레 위쪽에서 보는 유원지 모습. 여름이라 그런가 더위를 피하려는 사람들이 많더라.

장소를 옮겨, 의미를 알 수 없는 랩핑으로 도배된 지하철 출구를 나서면.

세종대학교... 가 다음 목적지는 아니고.

몇년만에 방문한 어린이 대공원.




면적자체는 보라매공원이랑 큰 차이는 없어보이는데, 이것저것 다양하게도 갖춰 놨더라.

정문 근처에 있던 음악분수.

화려하기 그지 없는 물줄기.

분수를 배경으로 인증샷 찰칵.

잘 갖춰진 숲속공연장. 이건 보라매에도 있었으면 좋겠다.








아이디어와 정성이 돋보였던 상상마을.




진짜 오랜만에 놀이터.


미끄럼틀이 재미있어 보였는지 기웃기웃.


재밌돩!


후문쪽에 있던 물놀이장. 개장시간이 지난 시간에도 놀고있는 아이들. 지붕도 있고 꽤 그럴싸하다.



둘러보고 싶었으나 AI 때문에 입장이 제한된 앵무마을.


바다곰이 아파서 입원중이었던 바다동물관.




초식동물관. 열려는 있었는데 관람시간이 이미 지나서 입구만 둘러봤다.


공원을 빠져나오는 길에 마주친 멋진 하늘과 무지개. 진짜 무지개는 몇년만인지..


구의문쪽에 있던 캠핑체험장. 아직 문을 열지는 않았다.




구의문 바깥에 있는 걷기좋은 코스라는 광나룻길. 실개천이 볼만하다던데, 이날은 물이 말라있더라.


건대역 근처에 새로 생긴 커먼그라운드.



컨테이너 여러개를 튼튼하게 쌓아서(?) 만든 쇼핑몰이다.



내부는 미묘하게 좁은 듯 하면서도 독특한 분위기.



옥상층엔 음식점도 많다.


포토스팟이래서 한장 찍었더니.


이 뭐...


차라리 살짝 옆으로 트는 이 방향이 훨씬 괜찮은 듯.



묘하게 태국의 BTS 느낌이 나는 구의역에서 집으로...

광진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