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1521-41, 서양음식


어쩌다보니 올해도 상반기 고메위크는 스킵하게되어

연회비도 비싼데 한해를 통으로 날릴수는 없다! 라는

생각에 험난한 예매과정을 리티가 겨우 뚫고 예약한 곳.


예약한 후에 알게된 곳인데 작년 고메위크로 들렀던

라꽁띠의 셰프께서 오너레스토랑으로 독립한 곳이더라.

그래서인지 거리가 좀 있지만 청사포 근처인 건 동일하다.


번쩍거리는 문을 열고 들어가니 내부는 완전 아담한 편

평소에는 바 자리와 테이블 자리로 구분되어 있다던데

고메위크라 그런가 이날은 테이블만 다섯자리였고

아담한 덕분에 분위기 자체는 아주 차분하고 안락했다.


메뉴는 올데이코스로 셰프테이스팅코스와 흡사한 구성

파스타나 리조또 등의 탄수화물 요소가 없는 게 특이했고

모처럼의 다이닝이라 하우스 와인을 한 잔씩 곁들였다.


두 가지 에피타이저의 경우 해산물 재료의 맛이 강한 편,

다양한 재료들이 곁들여 졌지만 큰 역할은 못 느낀 반면

 

가리비요리와 꽁피요리는 매우 만족스러웠는데,

각 재료들의 식감은 물론 밸런스도 아주 완벽했다. 


삼치와 스테이크는 전반적으로 아쉬웠는데,

삼치는 너무 감흥이 없던터라, 그냥 말그대로 삼치..

스테이크는 거의 차가운 상태로 서빙이 되었고

장아찌와 부추가 조합은 좋았으나 먹기엔 불편했다.


디저트 역시 히비스커스의 역할은 조금 애매한 편.

차의 양이 넉넉한건 좋았으나 쁘띠푸르가 그리웠다.


이렇게 적으니 악평만 잔뜩 늘어놓은것 같지만

사실 작년에 비해서 식사 자체의 만족도는 조금 나았다.


다만 위에 언급한 대로 탄수화물 요소가 없는 탓인지

고메위크 혜택을 받았어도 적지 않은 돈을 지불했음에도

식사를 마친 후에도 큰 포만감이 느껴지지 않는건 아쉽다.


Impact of the Table

어쩐지 자꾸 바라보게 되는.. 우리집에 달고싶다..






















[Info]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437-6, 서양음식

[Refer] 현대카드 고메위크 방문입니다.


이사의 여파가 남아있던 봄시즌을 건너뛰어 1년만에 고메위크.


부산에선 첫 방문이라 어디를 갈지 고민을 조금 했는데,

당초 가고자했던곳들 중 유일하게 포함된 청사포 라꽁띠로 결정했다.


유로피언 비스트로를 지향하는만큼 분위기는 캐주얼했고,

인기가 많은 곳인지 우리자리빼곤 거의 만석이었다.

창가 바로옆은 아니었지만 나름 뷰가 괜찮은 자리로 안내받았다.


주문은 고메위크 단일메뉴, 평소의 셰프 테이스팅코스에 해당된다.

아뮤즈 전채 수프 파스타 메인 디저트의 정석적인 코스의 구성.


식사에 앞서 서빙되는 빵과 올리브오일.

풍미가 좋은 오일이라고 하셨는데 생각보다 풍미가 강렬해서 쓴맛이 날 정도.


아뮤즈. 방아로 페스토를 만든게 꽤 참신했다.

재료간 조화도 괜찮았는데 새우에서 미세한 비린내가 나는게 옥의 티.


이어서 나온 타르타르와 수프, 파스타는 만족스러웠고,

메인인 스테이크는 굽기 완벽했고 가니쉬랑도 잘어울렸으며 소금이 신의 한수,

디저트로 나온 변형된 티라미수도 맛은 괜찮았다.


그럼에도 아쉬운점을 꼽자면, 일단은 전반적인 음식의 양.

할인가가 아닌 평소의 가격을 생각했을땐 조금은 박하지 않나 싶다.


아울러 디저트인 티라미수가 에스프레소를 섞어먹는 방식으로 제공되다보니

보통 마무리로 제공되는 음료 선택이 아예 제한된 느낌이라, 

평소 아이스커피와 홍차를 선호하는 우리 입맛에는 조금 아쉬웠다.

쁘띠푸르 한조각 정도 있어도 좋을 법 한데 디저트가 너무 금방 끝나는 느낌. 


아쉬운점이 없잖아 있으나, 맛은 만족했었던 부산 첫 고메위크였다.


Impact of the Table

달고기는 마시쪙


















[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533-9, 미국음식

[Refer] 현대카드 고메위크 방문입니다.


올 하반기 고메위크 두번째 선택은 스테이크 전문점 이트리.

간판에도 진짜배기 스테이크 라는 문구를 강조하는 곳이다.


골목안에 있어서 찾기가 살짝 힘든 편이고, 내부는 가로로 길쭉하다.

어렵게 예약에 성공했는데, 과연 우리가 방문할 당시에도 만석이더라.


주문한 메뉴의 경우 구성된 음식들은 평범했는데,

누들이 스테이크 다음으로 배치된게 조금 특이했다.


다양하게 나온 애피타이저는 넉넉한 양에 각각의 맛도 괜찮았고,

샐러드도 신선하고 좋았는데, 같이 나온 김치의 담음새가 옥의 티였다.


이어서 나온 스테이크. 양도 넉넉했고 굽기도 훌륭

풍미도 괜찮아서, 간판에 강조할만큼 임팩트 있는 스테이크였다.


다만 누들의 경우 스테이크로도 이미 배가 부른상태다보니

국물과 면발 모두 훌륭했는데도 먹기에 살짝 벅찬느낌이 있었다.

순서를 바꾸거나 양을 살짝 줄였다면 보다 돋보이지 않았을까.


이날의 유일한 에러였던건 디저트인데,

해동되지 않은 치즈케이크가 포크가 파고드는걸 거부해서

먹기도 어려웠고 맛도 전혀 느껴지질 않았다.

공들인 탑이 한번에 와르르 무너지는 기분.


결제하면서 말할까하다 다들 너무 바빠보여서 그냥 나온게 살짝 후회된다.


Impact of the Table

강철같은 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