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아침 일어나 합성동 터미널을 거쳐서.



경주에 도착.


건물크기 대비 사람이 엄청 많았는데 다 우리랑 목적이 같은 건가...


체크인 시간 전이라 일단 숙소에 짐을 맡겨놓고 식사를 하기로..


마주보고 있는 캬바레와 장례식장. 뭔 조화여..

기쁨과 슬픔은 도로 하나 차이라는 철학적인 설계인가..





가는길목에 있던 중앙시장. 밤에 운영하는 야시장을 못 가본 게 조금 아쉬웠다.



갈비를 맛있게 먹었구요.




여기가 경주 번화가인가..







성동시장에 들러 길커피를 맛있게 먹었구요.



역 앞에서 셔틀 탑승.



아 잘놀았다.



셔틀타고 시내(?)에 내려서



해장국 잘 먹었구요.. 선지국 ㅠㅠ




첨성대가 근처라서 잠깐 들렀다.

리티가 경주에서 제일 좋아하는 곳이기도 하고.





숙소. 호텔이라기보단 모텔에 가까웠지만 깔끔하고 괜찮았다.



배가 좀 허전해서 막걸리 아주아주아주아주 잘 마셨구요.


다음날.




경주에 왔는데 교리김밥 들러줘야..








흔한 동네 풍경.


황남빵 마이쪙.




흔한 동네 풍경.2


찰보리빵 마이쪙.




텀이 겁-나 길어서 외지인은 쉽게 엄두를 못낸다는 경주 시내버스를 다 타봤다.


ㅋㅋㅋㅋㅋㅋ길커피 포기할 수 없다.




둘째날도 잘 놀았구요.




다시 터미널.





재밌게 잘 놀고 갑니다.


내년에 아마도 또 올게요(?)









방송에도 짧게 소개된 바 있는 성동시장의 랜드마크.


시장 한 쪽에 자그마하게 있어서 찾는데 애먹었는데

근처 상인께서 친절하게 길을 가르쳐주신 덕분에 잘 찾아왔다.


꽤 더웠던터라 설탕커피와 믹스커피 아이스로 주문.

커피가 나오기까지 능숙한 스냅으로 착착 타주신다.

손목 스냅 스킬은 재래시장 커피이모님들의 공통스킬인듯.


설탕커피는 이름 그대로 커피와 설탕만 들어있고

믹스커피는 아마도 직접 조합을 하신 듯한 맛이다.


커피를 좋아하는 제리도, 안좋아하는 리티도

단돈 천원에 시원하게 잘 마셨다. 


길에서 마시는 길커피. 넘나 적절한 이름인것..


몹시 마음에 들어서 다음날 또 들러서 사 마셨다.










황남빵만큼이나 유사품이 꽤 많은 찰보리빵의 원조.

분점이 곳곳에 있는데 지나는 동선에 본점이 있어서 들른 김에

여기도 맛이나 보자 라는 생각으로 5개만 구입했다.


일단 찰보리라 그런가 식감이 쫀득하면서도 부드럽다.

찹쌀의 찰짐과는 조금 다른데 조금 더 포슬포슬한 느낌.


두 장의 빵 사이에 팥이 발라져있지만 존재감은 미미하고

보리빵이니만큼 빵의 풍미는 아주 구수하다.


적당히 달달한게 꽤 중독성이 있는 맛이라서

옆에 넉넉하게 있으면 계속 집어먹게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