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에 홈런 두방으로 점수를 2점차까지 좁히긴 했지만 타선은 답답 그자체

1선발이랍시고 데려온 투수는 아무리봐도 잘못 데려온것 같은 느낌이 강하고

오늘까지 해서 몇연패더라.. 도대체 시즌 준비를 어떻게 했던건지 참 답답하다.







































지난시즌 지금은 K리그2로 이름이 바뀐 챌린지에서 압도적인 성적으로 승격을

이룬터라, 올시즌 경남FC의 K리그1 첫경기에 많은 시선이 집중되었을것 같다.


어쨌든 결과는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고, 오늘 처음 본 말컹은 진짜 잘하더라. 

아마도 타팀 분석이 끝나면 집중 공략이 될듯한데 시즌 최종성적이 궁금하다.






































원래 제리의 휴무가 아니었는데 어쩌다 쉬게되었고

날짜를 보니 마침 홈 개막전이길래, 자연스레...


3쿼터까지 쭈욱 밀리다가 4쿼터에 역전한 경기.

중간에 10점차까지 벌어졌을땐 졌다고 생각했지만

4쿼터에 꾸역꾸역 쫓아가더니 결국엔 이걸 이기네.


경기보는 내내 김시래가 참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기록지 보니 혼자 30득점 ㄷㄷ...

겁나 멋있었음.


어쨌든 진짜 재밌었다. 아 이렇게 농구에 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