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강서구.


첫 목적지는 서울 서쪽의 랜드마크와도 같은 김포공항.






주말인데도 출국장은 한산한 편. 

우리도 출국하고싶다......



건너편엔 으리으리한 시설이.. 호텔부터 시작해서 이것저것 다 모여 있더라.



브이브이.




제주 여행갈때 와봤던 국내선 청사는 먼발치에서만..


개나리 배경으로 볼록거울샷. 봄이 한층 다가온 느낌이다.


뜻하지 않은 발견. 국립국어원이 이곳에 있었구나.


제리가 출퇴근시 간간히 애용하는 651버스. 이곳이 종점이었군.


근방의 방화근린공원.





지붕이 특이한 메인단상과 광장.






공원의 이런저런 모습들. 무슨 행사를 하고 있는것 같았는데, 상품이 굉장히 동네친화적이었다.

이를테면 ~~중국집 짜장면 식사권, ~~설렁탕집 특설렁탕 1인분 등.



지나가는 길목에 있던 강서둘레길. 전반적으로 산길로 이루어진 코스. 덜덜..


즉흥적으로 방문이 결정된 장소로 이동하는 길. 사진으로는 뭐 개나리 많이 피고 나쁘진 않으나.



사실은 공사장에 폐기물 처리장옆에 있던 굉장히 하드코어했던 길. 사실상 사람이 다니기는 무리 -_-

그냥 지도에 표시된 길 따라 왔는데 왠지 속은 느낌.



덤프트럭들과 엄청난 먼지폭풍 뚫고 겨우겨우 도착한 강서한강공원. 다리밑 쉼터에서 잠깐 휴식을 취한다.





수상택시 승강장 주위의 낚시꾼들. 여기까지는 합법적으로 낚시가 허용되어 있다.


한쪽에 있는 습지생태공원으로 이동.



...응?




분위기가 괜찮은 편.




공원 안쪽에 있는 조류관찰대.


뭐 이런저런 새들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새는 찾기 힘든데, 경치는 꽤 좋은 편.


찾았다!


뭘 어떻게 인증을 하라는건지.. 셀카라도 찍어야 되는건가.


어쨌든 잘 둘러보고 나가는 길.



꽃터널길. 꽃은 무슨. 먼지만 수북.



왕투덜이 기사아저씨가 운전하는 마을버스를 타고 다음 장소로 이동.




사귀정직. 이 지역에서 태어난 초대 재무부장관의 기념비.


서울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향교인 양천향교.



여유있게 도착했다고 생각했는데, 문을 닫아서 당황. 알고보니 16시까지만 관람이 가능하다.



한쪽에 있는 전통문화마당. 지극히 한국적인 디자인.


옆담장에 붙어 안쪽을 찍으려고 했으나, 높아서 실패.



향교 왼쪽의 길을 따라 궁산을 오른다.




완만한듯 하면서도 각도가 있는 길.



중턱에 있는 소악루.



앞에 난지공원이 새로 생겨서 그런가, 옛날 그림이랑은 많이 다른 느낌.




정상 근처에 있는 성황사.




정상에 있는 양천고성터.


측량기준점.


한쪽에 있는 배 모양의 전망대인데..





그닥.


강서구의 위인. 허준 박물관.


늦어서 닫음. 홈페이지엔 18시까지랬는데 정작 17시에 닫는 과감함.



바로 옆에 있는 구암공원.









부슬비 오고 해가 져서 그런가 사람이 없었다. 진짜 텅빈 공원에 우리 부부만 있었음.



잘 보고 갑니다.


지하철역 근처에 있는 화곡본동시장.




애초에 사려고했던 족발은 못사고, 오랜만에 본 쑥버무리만 구입.

강서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

















[Info] 서울특별시 강서구 등촌1동 654-95, 한국음식

[Refer] 칼국수와 볶음밥이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등촌동에 있는 등촌칼국수. 지명과 음식명의 일치.

프랜차이즈 음식점이 아닌 진짜 원조집이라길래 방문을 했다.


밖에서 보기엔 1층만 식당인가 싶은데, 사실 2층까지 있는 규모.

식사시간이라 그런가 만석이었는데, 생각보다 빨리 앉을 수 있었다.


단일메뉴이다 보니 고민할 필요없이 그냥 '2인분이요' 라고만 말하면 끝.

일단은 버섯매운탕만 서빙이 된다. 반찬은 김치하나, 다른반찬은 필요없더라.


팔팔 끓여서 버섯과 미나리와 함께 국물 한숟갈 먹으니 아주 깔끔하다.

동명의 프랜차이즈에서 느껴졌던 특유의 인스턴트 느낌이 전혀 안나고,

버섯과 미나리는 당연히 맛있고, 텁텁함이 없는 국물이 아주 맛있게 매운 느낌.


적당히 먹어가니 아주머니들이 타이밍 좋게 칼국수와 볶음밥을 알아서 갖다 주신다.

칼국수라기보단 사실 우동에 가까울정도의 면발인데, 끓여놓으니 이게 또 걸작.

면발이 두껍다보니 쉽게 불지 않고 다 먹을때까지 쫄깃함이 유지가 된다.

계란 넣어 볶은 밥은 맛없으면 반칙. 누룽지 적당히 만들어 박박 긁어 먹었다.


솔직히 기대치가 그다지 높지 않았는데, 진짜 잘못 생각했다.

원조집이 왜 원조집인지 알 수 있었던 곳. 등촌칼국수는 등촌에서 먹어야한다.


Impact of the Table

여는 순간 빠져든다

















[Info] 서울특별시 강서구 방화3동 323-6, 한국음식


거의 서울 서쪽 끝자락에 있는 막국수전문점.

냉면 밀면 쫄면 등의 면음식은 자주 먹었는데 '막국수' 전문점은 처음이다.


주문은 비빔막국수와 물막국수에 사리하나 추가. 사리는 미리주문해야된다.

국수에 앞서 반찬이 놓여지는데 배추김치인줄 알았던 건 회무침이다.


동치미국물과 함께 나오는 막국수. 국물 적당히 넣고 먹으니 메밀향이 후욱 올라온다.

메밀면 특유의 툭툭 끊어지는 식감도 훌륭하다.


생각보단 동치미 국물의 시큼함은 덜 한편인데, 되려 면발과는 아주 잘 어울리는 느낌.

비빔막국수 역시 적당히 매워서 술술 잘 넘어간다. 회무침 얹어서 같이 먹어도 아주 맛있다.


확실히 다른 면음식과는 차별되는 맛. 아직 현지에서 먹어본적은 없다보니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만족스럽게 한그릇 잘 비웠다.


Impact of the Table

난 분명히 회를 못먹는데 맛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