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용산구 동빙고동 1-54, 한국음식


동빙고동의 주택가에 위치한 레스토랑 오늘에 다녀왔다.

SK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곳인데 많이 알려지진 않은듯한 곳이다.

이름이 흔하다보니 검색엔진에서 찾기 어려운 것도 한몫 하는듯.


내부는 소규모의 홀과 여러개의 룸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두명임에도 별도 룸으로 안내를 해주셔서 아늑한 식사가 가능했다.


점심메뉴는 두가지가 준비되어 있으며, 우수의 오찬으로 주문.


메뉴 주문 후 도자기와 비슷한 느낌의 식기류에 눈이 갔는데

꼭 바둑마냥 흑색과 백색으로 색상이 구분되어 있더라.

식사 내내 동일색상의 식기에 음식을 내어주시는 센스있다고 생각했다.


음식은 한입음식부터 디저트&커피까지 총 7코스로 구성되어있으며,

퓨전이 아닌 전통 한식 메뉴가 정갈하게 담겨져 나온다.


간간히 생소한 조리법도 등장을 했지만, 맛에대한 감탄의 연속이었는데,

특히 명태만두와 능이갈비탕은 물론 대표 후식인 쑥떡와플은

정말 너무 맛있어서 둘다 헛웃음이 나올 정도였다.


계산 마치고 1층 건물출구까지 배웅해주시는 서비스까지

여러모로 근래 가장 만족스러웠던 한끼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변신완료


















[Info]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제기동 892-12, 한국음식


약령시장 근처에 있는 탕 전문점, 지도상으로는 쉬운데 실제로는 살짝 어려운 위치.


꽤 오랫동안 영업이 된듯한 가게인데, 곳곳에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듯.

실제로 우릴 제외한 손님들이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많았다.


주문은 설농탕과 갈비탕 한그릇씩.

주문하자마자 김치와 장아찌가 나오는데, 김치는 좀 달달한 편이다.


팔팔끓여나온 두 그릇의 탕. 설농탕은 보기에도 국물이 꽤 뽀얗고,

갈비탕은 갈빗대가 넉넉하게 들어 있다.


두 그릇 모두 국물 진하고 고기 넉넉하고 부들부들하게 잘 끓여진

모범적인 형태의 탕이다. 정성들여 오래 끓였는데 맛이 없을수가 있나.

특히나 설렁탕은 입에서 특유의 끈끈함이 느껴질정도로 잘 우러났더라.


공기밥 한그릇 말아서 먹으니 든든하기 그지없었다.

서울에서 우리부부가 먹어본 탕에선 거의 베스트에 드는 곳이 아닐까 싶다.


Impact of the Table

입에 착착 감긴다는 말을 이해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