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좋아하지만 거의 다닌적 없는 엄마와 둘이 여행을 가본적 없는 딸을 

위한 제리씨의 사위노릇 프로젝트. 어디로 가야될지 엄마랑 한참 고민하다

서울에서 가까운 가평 춘천으로 가기로 결정하고 신나게 떠났는데 비가왔다.


폭우가 쏟아지는 아침고요수목원.빗줄기가 거세서 사람들이 다 피하는 마당에


이런것도 추억이라며 엄마와 나는 우산 하나씩 쓰고 수목원을 걷기 시작


사람도 거의 없고 빗물에 씻겨서 청량한 공기가 참 좋았다


열심히 감상 중인 엄마



비오는 수목원과


폰이며 카메라로 꾸역꾸역 어떻게든 사진을 찍어대는 나찍사



엄마가 마음에 들어했던 꽃



잠깐 쉬는동안 다행히 빗줄기가 잦아들었다





길가에 핀 꽃들과 한국정원


꽃처럼 웃는 엄마


수목원 안에서 간단한 식사를 하고



비에 젖어 퉁퉁 불은 발을 시원한 시냇물에 한번 씻고서


버스를 타고 이동한 다음 목적지는


청평 터미널을 거쳐


남이나라공화국





배를 타고 조금만 가면


금방 남이섬에 도착


시원한 메타세쿼이아길이 반겨주는 곳



오늘의 숙소. 남이나라공화국 국립호텔 정관루


우리가 묵은 객실은 '정윤숙'








아기자기하고 온통 초록인 창밖 풍경이 아름다운


숙소에 짐을 풀어 놓고 다시 밖으로 나선다


쓰레기통을 삼각대삼아 타이머 사진도 찍고



남이섬 여기저기 걷다보니 어느새 어두워졌다



등불을 따라 산책하는 엄마와 나


겨울연가 촬영지다운 조형물도 보고


음악소리에 이끌려 들어간 곳에서 작은 콘서트도 보고


편의점에 들러 주전부리 사다 먹고 마시고 팩 붙이고 수다 떨다 잠들었다.


다음날, 아침 산책 가는 길


진짜 타조가 돌아다닌다는데 보진 못했다


개장 전이라 인적 드문 남이섬에서 여유로운 사진촬영


다람쥐도 보고


어젯밤 등불 환하던 길을 다시 지나



호텔 조식 든든히 먹고. 의외로 엄마가 맛있다며 왕창 먹었다ㅋㅋㅋ


남이섬 나서기 전 한 컷.


다음 목적지는


기차? 아니죠


레일바이크, 맞습니다.


내리막길 코스로 선택해서 안밟아도 슝슝 잘 달리는 레일바이크


여유로운 주변 풍경 보며 달리다보면


캄캄한 터널도 나오고


내부는 시원하고 은하수 깔린듯 예뻤다



다시 밖으로 빠져나와


틈틈히 셀카도 찍어주고


즐거운 레일바이크 타기를 마무리 하고


다음 목적지는


김유정역



근처 김유정 문학촌을 들러 관람하고


점순이 키로 실갱이 하는 사이에서 사진도 찍고

 

연못도 구경하며 어슬렁어슬렁 빠져나와


점심시간


감자전에


메밀 막국수와


시원한 육수 먹고 나와


좋아하는 거울샷도 엄마랑 찍어보고


나도 내 이름 딴 우체국 만들만한 작품 쓸 수 있을까


시원한 춘천행 지하철 타고 잠깐 쉬다가


춘천 MBC 근처 카페로 이동


시원한 음료 한잔과 마치 ㄷ..과 같은 초콜렛 먹으며 수다 떨다가


춘천 호수도 구경하고


왠 꽃이 피었기에 봤더니


봉평도 아닌데 흐드러진 메밀꽃밭도 감상하고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이와중에도 꼴데는 실책이나 하고 앉았고


집으로 돌아가는 열차는


희한하게 생긴


2층열차 ITX-청춘



즐거운 여행이었어.


많이 걸어야했고 힘들지 않은건 아니었지만 엄마도 나도 참 좋았던 시간.

신경써서 이런 자리를 마련해준 유서방에게 무한한 감사를 :)





Day1에 이어


쁘띠프랑스. 아침고요수목원보다 살짝 비싼가격. 

어차피 수목원도 주말은 저가격이 됩니다



짜잔. 프랑스에 온거 같나염.





전시중인 닭들의 향연.


왔다감.


커피숍도 프랑스임.


경치가 좋습니다.





마에선생님과 똥아줌마.


드라마에서 많이보던 곳이군요.



자리에도 앉아보고


2층은 그냥 휴식터 입니다. 마에선생님 나오는 순간 노렸다가 찰칵.


이 건물 입니다요.


마을구석에 있는 전망대.


길따라 쭈욱.



숙박시설도 있스빈다.


한가운데의 광장.


더위식히며 한방 찰칵.


어린왕자가 있는 이곳은


생택쥐페리 기념관.




마지막 문구가 와닿습니다.


오르골 하우스.


가끔 연주회도 한답니다.


기념품 상점들. 릿양은 귀걸이를 샀지요. (깜빡하구 사진을 안찍음)




재미난 인형들이 전시된 스튜디오. 캐리커져도 그려준답니다.



드라마에 많이 나온장소.


서로 사진기로 찍어주기.


술꾼 인형.



각자 따라하기....


여기까지 올해 휴가 사진입니다. 장소에 대해선 각자 취향이겠지만. 

저흰 너무 잘~갔다 왔어요. 이제 내년 휴가까지 OTL..





어김없이 올해도 찾아온 휴가철. 작년엔 너무 급하게 서두르게 간김이 있어서 

이번엔 좀 여유있게 일정을 짰으나 어차피 출발할때 서두른건 마찬가지 =_=;; 



첫 목적지인 가평에 있는 아침고요 수목원


간만의 여행이라 마냥 들뜬 기분


평일이라서 주말보단 약간 저렴한 가격에 입장했네요.



입구 모습. 초저녁이긴 해도 여름이라 아직 날이 밝습니다.


아침고요 역사관


내부에는 수목원에 대한 이런저런 내용들이 전시되어 있어요.


 해바라기 사진 한방 찰칵



출입구 근처 통행로에 있는 미니개울. 더위 식히기엔 딱입니다요.


경치가 아주 그냥..


어디부터 갈까나~



연못도 있고. 개울도 있고. 잉어도 있고.


공연장. 시간도 늦고 평일이라 그런지 별다른 행사는 없더라구요


침엽수정원



기차가 지나가는걸 보고 싶었는데 이미 마감 ㅠㅠ


시청각실. 오늘 상영은 없어.


하늘정원.



각자사진 한방.



쭉 올라가다가 길옆의 경치좋은 곳 발견.



시원하게 세수한번 하고. 다시 꽃길따라 갑시다.


어딜가나 돌탑은 빠지지 않네요



숲속의 교회.



기도하실 분만 들어갑시다.



여기도 왔다갑니다. 'ㅅ'/



수목원 느낌 그대로 살린 벤치. 





이번엔 산책길로 가 봅니다.


날이 살짝 어둑어둑 해지네요.



산책길 끝에 있는 한옥의 모습.


-_-.. 응 그래



내부는 대략 이런 모습.


빼꼼.


잠시 휴식 ~_~


노을이 멋있어서 한방 찰칵.




근처에 보이는 서화연. 


한국 정원. 


대략 이런 모습 ㅎ_ㅎ


길옆에 있는 계곡




보기만 해도 시원


여기도 돌탑은 빠지지가 않는군요 




하경 정원.



사진 한방.


석정원


넵 돌.



예쁜 꽃이 있어서 쪼그려 찰칵찰칵.


식당두 있구요.


절로 감탄이 나오는 멋진 소나무


노을을 배경으로 한장



나오는 길목에 있는 분재정원.


잘 들렀다 갑니다. ㅎ_ㅎ


수목원을 다 보고 청평읍내로 하차.



이틀치 장을 보고. ㅋ_ㅋ





이곳이 우리가 이틀묵은 라비채팬션입니다. 정작 겉모습은 안찍었군요;




허기를 달랠시간. 사진이 흔들리거나 말거나 먹거리들 하악하악.




뚜껑을 열어서 고기를 얹고 다시 뚜껑을 닫고 익힙니다.ㄳ


배불리 먹고 씻고 자고. 다음날 목적지로 갑니다. 


Day2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