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양가의 집안행사가 11월첫째주로 다 몰렸다.

덕분에 팔자에 없는 전국투어를 감행. 포스팅 제목을 고민했는데 부부의 대모험으로 결정.


비바람 몰아치는 날에 출발.





영등포역에서 출발.


간다 우리가.




천안역 도착.


서울보다는 비가 덜 내리는 듯.



첫번째 일정 결혼식 참석 완료.


결혼식을 마치고 처가 식구들이랑 수안보로 이동.

제리네 회사에서 때마침 비상상황이 터져서 참으로 험난한 이동길이었다.

직장생활이 회의감을 느낄만큼..



수안보에서 온천을 즐기기로 결정.








오래되긴 했지만 나름 괜찮았던 숙소. 화장실 벽에 걸린 저 기계가 뭔지 궁금했는데 드라이기였다.



사우나에서 푹 지지고 숙면.


다음날 아침.


한여름이 아니라 실내수영장은 개장을 안했다.



여전히 비가 주룩주룩.


충주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수안보 읍내로..



진짜 시골정류장. ㅋㅋㅋ


밤까줘유.






충주도착.


시외갓댁 식구들이랑 모인 뒤.


바로 문경으로 이동. ㅡ_ㅡ






시외할머님 생신 기념 식사. 식사에 대한 평은 노코멘트.


식사를 마치고 처가식구들이랑 다시 합류해서 진해로 이동.


추석 지난지 얼마 안되어서, 그닥 뭐 반갑지도..


이른 아침 처가를 나선 다음.


부산으로 이동.


입대를 하는 리티의 동생 준석군. 4주훈련 잘 버티고 나오길!





부대에서 부산역쪽으로 가는 길. 특별히 광안대교 드라이브를 시켜주셨다.


부산역에서 처가식구분들이랑은 작별.

부부 둘이서 열차시간 전까지 근방을 돌아다니기로.








부산 몇번 오면서 정작 광복동쪽은 잘 안왔는데, 여기도 제법 변한듯.





시간이 살짝 남아서 40계단도 둘러보고.




이제 서울로 돌아갈 시간.





올라갈때는 새마을호를 한번 타보기로.




으엉 올라가기 귀찮다.


예전 새마을호만큼 좌석이 넓찍하진 않았지만 나름 괜찮았다.



서울 도착. 다시 우리들만의 일상으로.






제리네 외할머님의 생신 기념 가족모임.
최근 몇년동안 못갔는데, 올해는 다행히 시간이 되어 참석.

모인장소는 외가가 있는 충북 충주시. 이런저런 사정이 있어서 잘 안오던 동네인데 최근 몇년은 뭐 간간히..

시내와는 한참 떨어져 있는 제리네 외삼촌댁. 사실 정확한 행정구역 명칭은 아직도 모른다 -_-)

시골길 옆에서 살짝 떨어진곳에 있는 집이라 분위기가 아주 좋다.

마당한쪽에서 반려견을 벗삼아 주꾸미를 손질중인 부녀.

친척들의 사랑을 듬뿍받은 귀요미 윤서.

카메라앞에서 장난치다가 찰칵. 경치 구경하다가 찰칵.

일찌감치 식사를 마치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가족들.

느즈막히 합류한 분들이 있어 주꾸미 한판 추가.

이야기도 하고 이런저런 놀이도 하면서 첫날밤이 저물고.

둘째날 아침.

이른아침부터 마당을 거닐고 있는 반려견, 순서대로 장군이와 똘이.

카메라를 자꾸 피하던 사촌동생. 결국엔 찍었다.

푸짐한 아침식사와 더불어 주인공이신 할머님의 케이크 커팅식이 끝나고.

휴대폰 삼매경에 빠진 아이들.

점심식사를 먹기 위해 들른곳 근처에 위치한, 제리의 첫번째 학교.

몇년만에 오니 운동장에 잔디도 깔려있고 없던 시설도 늘어났더라.

꼬맹이 제리가 자주 돌아다니던 거리. 물론 건물들은 모두 새로 지어졌다.

각자의 집으로 돌아다니기전 외할머니댁에 모여서 다시 두런두런.

다시 서울로 돌아갈 시간. 잘 지내다 갑니다.




8월 1일~2일 1박2일 과정으로 원주 치악산 계곡 외가쪽 모임에 갔다왔다.

나, 어머니, 큰이모네 식구, 둘째이모네 식구까지 모처럼 모였음.


원주가는 버스표. 늦어서 2시간 간격으로 있는 일반을 놓치고 우등을 탔다.

그나저나 홈페이지엔 1시간반이면 간다더니 2시간반 좀 넘게 걸린듯. 아놔.


첫날은 사진찍을 생각을 아예 하지도 못하고 둘째날 술에 쩔은상태로 일어나서

치악산 구룡사를 오르기로 결정. 올라가는 길에 찍은 계곡. 시원하다 시원해~


이 나무다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구룡사 오르는 길이 시작


올라가는 길도 이렇게 나무로 되어서 경사가 좀 있는데 다리가 아프진 않았다.



올라가는 길 옆에 있는 계곡과 끝이 안보이는 길(-_-)


더워서 계곡에 뛰어들고 싶지만


접 근 불 가



여기도 마찬가지 -_ㅠ


한참 걸어서 도착한 구룡사 


카메라에 찍힐까봐 도주하는 사촌동생 다은이


물이 너무 맑았다.



손님들을 맞이하는 돌탑들. 




입구에서 좀 더 들어가면 나오는 계곡의 모습.


멋진 풍경을 배경으로 어머니 한컷.


이건 구룡사 옆 야영장 가는쪽의 계곡. 


계곡을 다둘러보고 절로 들어가려 했으나, 정문은 공사중으로 통행금지.


안내판에 나온대로 샛길로 우회.






한바탕 비구름이 지나간뒤의 절 내부 모습


돌아오는 차표. 근데 왜 일반버스가 우등보다 30분 빠른거냐..;


간만의 가족모임이고 절방문이라, 즐겁고 좋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