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의 마산 터미널.




원래 고속터미널에서 출발인데 얼마전 대전행 출발지가 시외터미널로 옮겨졌다.



세시간 즈음 달려서 대전에 도착. 대구만큼은 아니어도 터미널 완전 크더라.


아니 왠 비가 오는거야...


와중에 대전의 핫플레이스 방문



으능정이 스카이로드. 월드컵땐 지붕에다 경기를 틀어줬다고..



배가고프니 일단 두루치기를 먹었구요.


대전에 왔다면야 성심당은 필수코스


카페.. 카페를 찾아야 한다.


카페를 찾았다.


이동네도 공용자전거가 있군.


시간되서 야구장까지 왔으나


하...ㅅㅂ...


엉엉 ㅠ



시간 남는김에 가락국수나 먹자.







아쉽지만 다시 마산으로.. 그래도 튀김소보루는 샀다구.





도착.


야구는 못봤지만 성심당과 가락국수를 먹었으니 왠지 대전을 다 본거같다(?)





창원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마산합포구.


차들이 가득한 이곳은



육호광장. 실제로 숫자6호인데 1~5호가 어디인지는;;


근처의 부림시장.







애초의 재래시장에 건물이 추가되서 제법 규모가 있다.



청춘바보몰. 사진찍을때만해도 영업중이었는데 지금은 닫은듯?












창동예술촌. 구도심을 활용한 곳인데 골목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상상길.





우리가 주로 다니는 골목인데 250년길 이라는 이름을 붙였더라.



창동 한가운데의 불종.





문화의 거리. 무슨 문화인지 와닿진 않는다.




3.15 의거 발원지. 소녀상이 간간히 애먹는다는데 좀 가만 냅두길..








통술골목. 한번 가본다는게 아직 못가봤다.






아구찜거리. 하나같이 노포들이다.




복요리거리. 알기쉽게 골목 어귀집이 원조집이다.


마산어시장.








도소매 같이있는 만큼 규모도 꽤 넓고 생선들도 아주 싱싱하다.


지나가다 찍은 합포구청.


임항선그린웨이.





폐쇄된 노선을 공원화 했는데 과하지 않고 괜찮았다.


건너편에 있던 이곳은




마산항 제1부두공원 이었으나 현재 공사중




버스를 타고 관해정으로 이동하였으나




문이 잠겨있어서 문틈사이의 풍경이랑 바로 앞 풍경만 깔짝



이동하던 길. 재개발이 한창이다.



가고파 꼬부랑길





지대가 높다보니 가급적 버스나 자차로 오시길


뷰는 괜찮았다.


때마침 볼록거울


문신미술관. 하필이면 닫았고


마산박물관.






볼게 많았다.



바로 앞에서 이런것도 찍어본다.




몽고정과 3.15 의거탑.







신신예식장. 굉장히 매력적인 곳이었다.


북마산 가구거리.



이런데가 있는줄도 몰랐는데 지나가보니 있더라.


노산동 가고파거리.






아직 조성된지 얼마되지않은 티가 팍팍 난다.



북마산역.


어르신들이 많이 계셨는데 때마침 다들 어디론가 이동하시더라.


합포구에서 빠질 수 없는 이곳



배타고 ㄱㄱ



바로 돝섬.






제리는 20년만 리티는 처음이었는데 나름 괜찮았다.





마산조각공원과 그 안에 있는 마산음악관.





아담하지만 볼게 많았고


갑자기 왠 여고가 나오냐면


경남지역 최초의 가톨릭 성당인 성요셉성당이 이곳에 있다.



소하천벚꽃거리.




의외로 사람들이 많이 모르더라. 숨겨진 벚꽃명소일듯.


10분정도 걸으면



깡통골목.



동네 자체가 매력넘쳤다.



버스를 타고 월영대.



여기도 잠겼네.. 아쉽지만 문틈으로 찰칵.


버스를 다시 갈아타고


광암해수욕장.







올해 16년만에 재개장한다더라. 생각보다 넘나 아담했다.



한쪽에 있던 예쁜 등대.


근처에 있는 해양드라마세트장.










기대했던것보단 볼만했는데 소품보관상태가 엉망이었다.


콰이강의다리라고도 불리는



저도연육교. 육지랑 섬을 연결하는 다리를 연육교라고 하더라.




차도 다닐수 있는 다리가 새로 개통하면서 기존다리는 관광코스로 개조.



한가운데는 강화유리라 스릴넘친다.



근처엔 이런것들이 있구요.






조만간 철거예정인 북마산중앙시장. 왜 없애기만 하는건지..



깔끔하게 단장한 마산남부터미널을 거쳐서




댓거리. 아직 우리한텐 낯선 번화가이다.


마산합포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





창원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성산구.


첫 목적지는 장미공원.


말그대로 안에 장미밖에 없는 공원이다보니 개장기간이 여름한정으로 정해져있는 곳이다.













다양한 장미들이 있었구요.


맞은편에 있는 습지공원.







적절히 괜찮았던..





공원사이의 가음정천이 되려 시야가 훤한게 더 괜찮았다.


옆에 있는 환경수도공원. 즉, 3개의 공원이 길을 사이에 두고 붙어있다.


딱히 뭐 환경수도임이 와닿지는 않는다만..






여기도 뭐 그럭저럭...


버스를 갈아타면서까지 이동한 이곳은.



조금 난해한 시들이 걸려있는 이곳은.






바로 마창대교. 우리가 서울에 있는동안 완공되었는데 창원시내간 효율을 높여주는 다리로 알고 있다.







날이 좋아 그런가 텐트치고 노는분들이 많더라.


장소를 옮겨, 상남지석묘.




청동기시대의 고인돌로 원래 다른곳에 있었으나 재개발때문에 이곳에 복원을 했다고..





근처에 있는 분수광장. 이곳에서 대통령이 될 분을 가까이서 봤지.


나름 최신식건물인 상남시장.








그 옛날, 먼지풀풀 날리던 재래시장시절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천지차이다.





상남동번화가. 전국에서 면적당 유흥시설이 제일 많다고 하던데 대충 둘러봐도 이해가 간다.


한쪽에 있는 누비자자전거 중앙센터. 아직 이용은 안해봤다.



지나는 길목에 있던 성산구청.



그리고 창원지방검찰청과 창원지방법원.



버스에서 내려 창원축구센터에 도착.




앞쪽엔 이런저런시설이 있구요.



주경기장은 경남FC와 창원시청축구단의 홈구장으로 쓰인다.


한창 연습중인 보조경기장.


계절이 바뀌고.



돌탑과 동물동상이 반겨주는 이곳은.


창원에서 가장 유명한 사찰인 성주사.




절안의 풍경은 이렇고.



문이 닫혀 볼 수 없었던..


정류장이랑 멀어서 택시를 타고 이동한 성산패총.



작을 줄 알았는데 규모가 제법크다.



유물전시관.












구석에 있던 (군데군데 시멘트로 복원한게 최악이었던) 석조여래좌상.




야철지.




시설은 괜찮은데, 방문객이 많지 않아 그런가 관리가 잘 안되는듯하다.


다음 목적지는.



도로변에 위치해서 오르막길 3-5분만 올라가면 도착하는 불곡사.










한쪽에 있는 보물 석조비로자나불좌상.




아담한 절이었지만 아주 마음에 들었다.


창원병원 옆에 있는 성산구 마지막 목적지는.


튤립공원 코스모스공원 등으로 불리지만 정식명칭은 외동옛터.



....꽃이 피는 계절에 다시 와야겠다.


성산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