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성산구.


첫 목적지는 장미공원.


말그대로 안에 장미밖에 없는 공원이다보니 개장기간이 여름한정으로 정해져있는 곳이다.













다양한 장미들이 있었구요.


맞은편에 있는 습지공원.







적절히 괜찮았던..





공원사이의 가음정천이 되려 시야가 훤한게 더 괜찮았다.


옆에 있는 환경수도공원. 즉, 3개의 공원이 길을 사이에 두고 붙어있다.


딱히 뭐 환경수도임이 와닿지는 않는다만..






여기도 뭐 그럭저럭...


버스를 갈아타면서까지 이동한 이곳은.



조금 난해한 시들이 걸려있는 이곳은.






바로 마창대교. 우리가 서울에 있는동안 완공되었는데 창원시내간 효율을 높여주는 다리로 알고 있다.







날이 좋아 그런가 텐트치고 노는분들이 많더라.


장소를 옮겨, 상남지석묘.




청동기시대의 고인돌로 원래 다른곳에 있었으나 재개발때문에 이곳에 복원을 했다고..





근처에 있는 분수광장. 이곳에서 대통령이 될 분을 가까이서 봤지.


나름 최신식건물인 상남시장.








그 옛날, 먼지풀풀 날리던 재래시장시절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천지차이다.





상남동번화가. 전국에서 면적당 유흥시설이 제일 많다고 하던데 대충 둘러봐도 이해가 간다.


한쪽에 있는 누비자자전거 중앙센터. 아직 이용은 안해봤다.



지나는 길목에 있던 성산구청.



그리고 창원지방검찰청과 창원지방법원.



버스에서 내려 창원축구센터에 도착.




앞쪽엔 이런저런시설이 있구요.



주경기장은 경남FC와 창원시청축구단의 홈구장으로 쓰인다.


한창 연습중인 보조경기장.


계절이 바뀌고.



돌탑과 동물동상이 반겨주는 이곳은.


창원에서 가장 유명한 사찰인 성주사.




절안의 풍경은 이렇고.



문이 닫혀 볼 수 없었던..


정류장이랑 멀어서 택시를 타고 이동한 성산패총.



작을 줄 알았는데 규모가 제법크다.



유물전시관.












구석에 있던 (군데군데 시멘트로 복원한게 최악이었던) 석조여래좌상.




야철지.




시설은 괜찮은데, 방문객이 많지 않아 그런가 관리가 잘 안되는듯하다.


다음 목적지는.



도로변에 위치해서 오르막길 3-5분만 올라가면 도착하는 불곡사.










한쪽에 있는 보물 석조비로자나불좌상.




아담한 절이었지만 아주 마음에 들었다.


창원병원 옆에 있는 성산구 마지막 목적지는.


튤립공원 코스모스공원 등으로 불리지만 정식명칭은 외동옛터.



....꽃이 피는 계절에 다시 와야겠다.


성산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






리티가 인천 펜타포트를 갔다가 대구의 숙소에서 잠깐 휴식을 취하는 동안




제리는 진해에서 버스를 타고 대구로 출발.


동대구터미널.


외관을 찍으려 했으나(!) 버스가 바로와버렸네.



대구에서의 첫끼니를 때우기 위한 동인동 찜갈비골목.



찜갈비. 괜찮은 맛과 낮은 가성비의 절묘한 줄타기.


다음장소로 가기 위해 이동 중. 거리풍경은 뭐 평범한 거리...



다만, 근방의 골목이 깔끔하게 간판을 정비한게 아주 보기 좋았다.


빵집투어1



고층건물 수두룩빽빽한 이곳은.



대구의 번화가인 동성로. 서울의 명동과 굉장히 비슷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남는 시간동안 잘 쉬었던 너에게 간다.





카페에서 나오고보니 바로 옆이 근대골목.



대구 온 김에 따로국밥.


빵집투어2


빵집투어3



시간이 다되어서 지하철타러 이동.




야구.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져서 딥빡.



경기가 생각보다 너무 늦게 끝나서 다시 지하철타고 후다닥 이동.

외부에서 많이들 보러오는건지 대구, 동대구역까지 한눈에 들어오게 설명 해놓은 건 좋았다.


환승역에 이렇게 표시해놓은것도 꽤 좋더라.



헐레벌떡 뛰어서 동대구역 도착.


목이 엄청 말랐는데 커피 앤 드링크라며 자판기는 왜 다 철수인지 ^^?




어쨌든 시간 맞춰 마산행 기차에 탔구요.


안녕 대구.




자정 조금 넘어서 마산에 무사히 도착.


야구 결과가 그지같았지만 괜찮은 나들이였다.






제리는 5년, 리티는 1년 만에 광주를 갔다 온 이야기.



휴일 이른아침에 눈부비며 일어나, 마산고속버스터미널로 일단 이동.


진해에서 바로 가는 버스는 시간이 애매해서 어쩔 수 없이 마산을 거치고..



이동시간이 짧아 휴게소를 들를지 궁금했는데, 중간에 한번 들르더라. 간만에 통감자.



광주 도착. 유숙헤어가 머리를 그렇게 잘한다며..?


시내버스를 타고 도착한 이곳은.



광주의 번화가인 충장로.


일단 궁전제과를 들렀고,


다시 시내버스를 타기위해 구도청 옆 정류장으로 이동.


특이한게 시내버스 노선번호 앞에 기점이 나와있더라.




식사를 하러 가는 도중의 골목길. 광주 전체가 이렇진 않겠지만 굉장히 클래식한 느낌.


특이한 간판은 광주에도 있네.




오리탕. 리티는 '오늘 야구를 져도 용서 할 수 있을 것 같은 맛' 이라고 평했다.


식사를 마치고 광야의 주구리 옆에 있는


챔피언스필드 도착.


비교적 최근에 지은 야구장은 처음 이었는데, 진짜 좋더라. 사직은 언제 새로 짓나..


레일리완투승. 한마디로 요약되는 경기를 즐겁게 관람하고.




버스도 택시도 안와서 걸어서 터미널로 이동.


다행히 지름길로 오니 그렇게 멀지 않았다.



적당히 터미널을 구경해주고.


마산행 버스에 탑승.


휴게소가 다 닫았어. ㅠㅠ



자정 조금 넘어서 마산에 무사히 도착.


실제 거리보다 체감상 거리가 짧게 느껴지는 즐거운 나들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