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서 가을 사이의 기간동안 길에서 만난 고양이 친구들.





































































모쪼록 다음 계절에도 별일 없이 잘들 지내기를.





Day6에 이어


늦은 밤, 호스트와 여행을 되새기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다 숙소를 나섰다.




프라하 대중교통은 24시간이라 새벽에 공항 오는 길도 문제없다.



한가하디 한가한 공항


돌아가는 길 역시 히드로에서 환승을 한다.




수속을 마치고







면세점...을 둘러보려고 했는데 아직 열지 않은 곳이 많더라.



마뉴팍투라를 한번 더 들리고팠는데..







안녕. 프라하..





저 멀리 런던아이와 웸블리가 보이는것을 보니


런던에 다 왔구나.



오늘은 나름 맑은 런던.









프라하로 갈때도 느꼈지만 참 복잡한 구조의 공항이다.






면세점 적당히 둘러봐주고






포터샵이 있네? 그럼 질러줘야지.



아침식사. 다행히 바테이블에 자리가 있어서 편하게 먹었다.


어느덧 인천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러갈 시간









잠깐이지만 즐거웠다. 런던



이런게 나오는군




이번 식사엔 와인도 곁들여봤다.




맛있다.



앉은자리가 맨 뒷자리라 컵라면타임에 냄새가 솔솔 나더라. 잽싸게 두개 획득.


아이스크림을 다 주네. 아이고 감사해라.


주스도 마시면서 잘 쉬었다.




아쉽게 한종류만 남아있었던 마지막 기내식 역시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인천 도착








정말 긴 비행이었다.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에 도착






출출하니 아침을 먹읍시다. 유럽엔 없는 차가운 국수로 ㅋㅋ





출발시간까지 남은 시간동안 멤버쉽 라운지에서





부산행 KTX



얼마나 피곤했던지 진짜 눈감았다 뜨니까 부산이더라.


건물밖으로 나오자마자 습도때문에 숨이 턱턱 막혔다. 이게 한국의 폭염이지.




마지막으로 집으로 가는길. 참으로 긴 귀가과정이었다.


이번이 아니면 당분간 갈 기회가 없을것 같아 여러면에서 무리를 하면서 떠난

여행이지만 다행히 너무나도 즐거운 여정이었다. 또한 이번여행의 호스트이자 

너무나 훌륭한 가이드였던 프라하의 케빈네 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





Day5에 이어



프라하에서의 마지막 날이라 우리끼리 자유루트로 다니기로 했다.



일단 마트에 들러서 생명과도 같은 1.5리터 생수 구입.




메트로를 타고





그제 호스트가 알려준 환전소에서 유로>코루나 환전 진행(여기 완전 강추)





여행내내 궁금했던 뜨르들로를 먹었구요.










하벨시장에서 구경겸 선물쇼핑





올드타운 광장 한쪽의 틴 성모 마리아 교회



입구가 숨겨져있어서 찾는데 애먹었다. 내부는 촬영불가.


저 멀리 보이는 화약탑



지름길을 거쳐서



알폰스무하 박물관



이런작품들이 있구요.


굿즈도 구입




다시 메트로를 타고


음수대에서 목도 적당히 축이고




다음루트를 향해 살짝 걸어준다.





프라하의 서점도 꽤 매력적이군.


프라하의 볼록거울도 꽤 매력적이군.



사람 사는데 다 똑같구나...





그 유명한 레넌벽






얽혀있는 사연이 꽤 긴곳. 힙한 사람들이 많았다.




의문의 건물 벽 구멍. 에어컨마냥 시원한 바람이 계속 나왔다.




나 카므프예에서 잠깐 휴식




바로 옆에 있는 지극히 체코스러운 이 곳은



밝은 날의 카를교











정말 열심히도 눈과 카메라에 담았다.



사람보소..



잘 봤다구







다음 루트로 이동


에어컨 없는 곳이 많아서 가게에 에어컨 있는걸 광고한다


국립극장. 두군데가 있는데 이곳에선 해외작품도 공연이 가능하다.








유대교회당. 옛 형태가 보존된 몇 안되는 건물중 하나였다.



....?! 뭐여 저건







잠깐 짬을내서 체코 브랜드인 마뉴팍투라에서 쇼핑





이곳에서의 마지막 저녁식사. 하필 이 타이밍에 실패였다.





리퍼블리카 광장 좀 둘러보다가






마트에서 군것질거리를 사먹으며 멍때렸다. 넘나 여유로운 것


프라하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선택한 것은


한국에서 미리 예약을 하고 왔던 비어스파


비어스파다 보니 맥주가 무료








맥주욕조에 몸을 담근상태에서 맥주 벌컥벌컥





가격이 조금 있다보니 이걸 해야되나 싶었는데 하고보니 정말 최고였다.





진짜 마지막으로 찾은 올드타운 광장














한시간 정도 아무것도 안하고 광장에 마주 앉아서 사람들을 바라보는 우리

장소를 불문하고 여행에서 이런 경험은 처음인데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다.




프라하성을 잠깐 감상해주고


짐을 챙기러 메트로를 타러 갔다.



동전이 얼마 없었는데 자판기는 동전만 되는 참사가;

멋모르고 줄서있었는데 친절하게 알려준 남자분 고마웠다.



황급히 근처 슈퍼에서 물건을 사고 동전을 구했다.




숙소로 가는 마지막 메트로



숙소로 가는 마지막 버스


이제 짐을 챙겨서 돌아갈 시간이다.


Day7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