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05월의 이야기


뭔가 웃겼던 비둘기들.


맨션 입구의 장미를 보며 계절의 변화를 느낀다.


넷플릭스. 이제사 가입했는데 꽤 만족중.


뭘 또 만들려나보다.



꽇꽇꽇꽇꽃꽇꽇


새 단장한 동네 쉼터.


마카롱 사러 간만에 와본 석전동. 꽤 클래식한 매력이 있군.


..? 마산역앞에 이런건 언제생겼대.



추억 돋는 부산 버스 역사.

 카오버스도 누군가에겐 추억이 되겠지.



양말을 화원에서 사고 잠깐 앞에 있던 차에 올려뒀더니 갑자기

출발해버려서 놓친 와중에 주워왔다는 여섯번째 로즈데이 꽃다발.


뭔가를 하려나보다.


올여름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먹는걸 맨날 까먹어서 혼나는 제리.


별 생각없이 서면 알라딘 들렀다가 득템.


역대급으로 미세먼지 없이 맑았던 날.

하늘 진심 너무 좋다.


몇년동안 쓰던 제리의 미러리스가 사망판정을 받은 날.



챔스 결승. 상대의 예능플레이 덕분이라 승리 당한 느낌.

그리고 챔스 3연패에 빛나는 지단 감독은 31일 작별을 고했다.


야구 아닌 일로 부산 가는건 오랜만.


고메위크를 즐기러 오랜만에 동백섬.


낮풍경도 나쁘지 않군.



처음 와본 웨스틴조선 부산. 전반적으로 중후한 인테리어.


찍지마.


식사를 마치고 해운대 바다.




뭐 이런저런 버스킹을 많이 하더라.


한쪽엔 모래축제도..





멋진 작품이 많았다.



몰라 뭐야 무서워..


이런건 언제 설치했지.




쨌든 있으니까 기념사진.


셀카도 남기고..





생각보다 다니는 재미가 있었던 해운대 번화가.


시가 처가 리티용돈 생활비 네가지 돈을 하나로 모으면

캡틴 도어락 캡비싼도어락


오프라인을 이잡듯 뒤졌지만 온라인이 싸다.




자전거는 수리에 수리에 수리에 수리를 더하다 결국 샀다.



선거의 계절.



리티가 선물해준 제리의 새 카메라로 찍은 첫 샷.


물건들과 작별이 많았던 이번달. 모든 물건이 멀쩡한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04월의 이야기


달이 붉었다.


4월 날씨 실화냐.




간만에 공연보러 리티 혼자 서울. 한강 오랜만.


도착할 즈음 제리는 마중.


간만에 시간대가 겹처서 직관. 그러나 두팀 다 승리랑은 인연이..


집근처에 동네문방구가 아직 있었네?


4일전에 사람들 패딩 입었다고 하면 아무도 안믿을듯.


버스엔 에어컨이 ㅋㅋㅋㅋ


의자 누가 갖다놨지. 커여워..


남편 자전거 고장나서 고치러 갔다가 근처에 있던 베트남 아가씨 다섯명이
해운대 가는 길을 물어보길래 안되는 영어에 손짓발짓 번역기까지 써가며
버스정류장에 데려다주고 버스비 알려주고 버스 올 때까지 기다렸다 태워줌.
자기들끼리 버스비 꺼내다가 수비니어라면서 줘서 얼떨결에 받았다.
외국인을 도와주기만 하면 돈을 받네 나는...




군항제가 끝난 다음날. 참 봄날의 신기루 같은 축제다.


아..저 화단 저렇게 나르는 거였구나.


일주일 뒤 같이 떠나는 서울.




비가 오는구료..


이동네는 여전하구료..


인사동 지나서.




종각역 지하에 이런 서점이 있는지 처음 알았다.


볼일이 있어 국립중앙박물관.


매니저로 일하는 제리의 아는 누나덕에 초대권 감사.



엘리베이터 잘못타서 4층까지 왔는데 도서관이 있었네?


그리고 청계천. 한땐 우리의 세금이 ^^



간만에 서울에서 묵는 일정. 숙소는 롯데시티호텔 명동.









시설 괜찮았는데 청소상태가 좀 마음에 안들었다.


패키지에 포함된 선물은 감사히 겟.





잘 묵고 가요.



우와 명동.


우와 서울역.


우와 한...


여길 또 오네.


잘 놀다 내려간다.


진해로 가즈아아아아아.



민방위 ㅎㅎㅎㅎㅎzzzzz.


자전거 주차장 옆에 굳이 이딴식으로 차를 대는 새끼는 무엇


땡초와 마카롱 한데 담아오는 센스 무엇


간만에 재래시장에서 쇼핑.


갑자기 제리에게 인사한 꼬맹이. 그래서 같이 인사해줬다.



진짜 오랜만에 창원에서 제리 지인들과 조우. 즐거웠다.


3월엔 안줬던 교차로. 그래도 4월에 줬으니 넘어가기로..


ㅈ같은 야구가 일찍 끝나고 밥먹으러 덕천.





시간 여유있어서 구포시장을 둘러봤는데 아주 흥미로웠다.




바로 옆 골목도 감성쩌네.



뭔 비가 이리 무식하게..


사진정리 하다가 6년이나 썼다는걸 깨달은 키보드. 꽤 튼튼한 놈이었구나.


횡단보도에 주차하고 가시길래 뭐하시는거냐고 물으니 생까고 간 아조씨.


꽃이 다 진 여좌천. 근데 이 풍경도 꽤 좋다.


드디어 직관 연패를 끊고 간만에 동래터미널.



고기를 먹으러 열심히 마산에 넘어왔으나 휴업이었다.



씁쓸한 재개발구역 사진으로 이번달 마무리.


미처 바쁘지 못했던 이번달. 보다 보람찬 다음달이 되길.



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18년 03월의 이야기


아 오늘 설거지 진짜 잘했는데 자랑할데가 없네.




요즘 수호랑이랑 반다비랑 사진찍는게 대세라며.


그럼 우리도 찍어줘야지.



갑자기 사망한 형광등들. 수명이 원래 이렇게 짧나.



남편이 선물해 준 생일선물 CD플레이어. 블투 연결도 된다.

친구가 선물해 준 국카스텐 1집을 넣고 들으며 울었다ㅠㅠ버킷 하나 완성ㅠㅠ



뭔가 좋아.







..? 언제 이런 마을 생겼냐



메르씨엘. 좋은 전망을 사진으로도 남기고자.


식사 후 둘다 기분좋아졌어.



해운대의 흔한 동네 백화점.



안에 전시된 갤9 만지작. 딱히 뭐 우리폰에 비해 좋은줄은...?




중고앨범찾아 부산알라딘투어. 빡세지만 재밌었다.


이 버스는 뭐지.


지도어플로 거리가 얼마 안되길래 걸어가려다가 언덕길이...


포인트 몰빵해서 산 퓨리가 누래서 슬픔.. 금방 교환받았다.


간판 침투력 무엇.


3월말에 눈 실화냐.



동네 슈퍼들이 점점 편의점으로 바뀐다.


왠 식당앞에 개들이 우글우글...


일해라 부산시. 파란피 교체 좀 ^^






우동집 근처에 독립운동가의골목이 있길래 둘러봤다.


빅이슈. 부산에선 첫 구입.


폰으로 달.


웬 새들이..





그리고 올해도 하루앞으로 다가온 군항제.


차곡차곡 준비를 잘했던 이번달. 바쁘겠지만 별일없는 다음달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