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되었다.


사실 되게 당연한거라 언급을 안했었는데 김치 직접 담급..


능숙하게 소맥을 말던 외국인 손님들. 누가 가르쳐준거지..


하..


애증의 다시마쌈, 없으면 유독 찾는분이 많아서 결국 ㅈㅈ.


좋은데이 모델 바꼈더라.


남자화장실. 겨울에 동파되어서 한동안 폐쇄.


카스를 찾는 손님이 늘어나서 결국엔 입고.





군항제를 앞둔 가게의 소소한(=비싼) 변화들.


개의 해라 그런가 소주병뚜껑에 이런게.. 이벤트인줄 아는 손님이 있다.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그리고 리티의 디자인에 힘입어 오랜만에 명함을 만들었다.


여전히 즐겁게 일하고 있다.





가을이 되었다.


어머니. 식당에 계시는 모습을 왜 한번도 안찍었나 모르겠다.


미취학 아동 손님이 왔다간 자리는 항상 ^^..


추석 선물로 들어온 배. 아 진짜 맛있더라.



의미없는 파노라마 놀이.


해군하사가 모자를 놓고가선 보름 넘도록 안찾아갔다.


왠 손님이 꽂아놓은 낙엽덕분에 가을감성 물씬.



얼마나 많이들 놓고 가면 내가 이런걸 붙여놓겠니.


손님이 엉겁결에 사주신 커피. 잘 마셨습니다.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그리고 한달앞으로 다가온 크리스마스.


여전히 즐겁게 일하고 있다.






여름이 되었다.


에어컨을 틀지 않으면 버틸 수 없는 계절이다.


밥그릇 정리. 뭔가 모양이 마음에 들어.


잠자리가 막 가게에 들어오고..


여름에는 다시마가 금방 흐물해져서 차림에서 제외를 했었는데,

손님들이 하도 찾아서 품질이 조금 떨어져도 다시 내놓을 수 밖에 없었다.


장마철엔 쌈채소 값이 감당할 수 없을정도로 치솟아서, 한동안 어쩔 수 없이 상추만 나갔다.


리패키지된 좋은데이.


참이슬. 다른 소주에 비해 심각할정도로 안나가서 결국 남은재고만 팔고 추가입고는 하지않았다.



원산지표시판. 칸 크기에 맞게끔 적어놔도 와서 투덜투덜대길래 꽉꽉채워 인쇄를 했다.


외국인 손님이 갑자기 자주 와서... 번역앱이 채고시다.






여름을 나게 하는 마실거리들.



그리고 이모님들이 준비해오시는 간식.


간간히 옆가게 콩국수도 시켜먹었다.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여전히 즐겁게 일하고 있다.